신사의 욕망

최상의 소재에 장인의 손길을 더해 탠디 ‘블랙라벨(BLACK LABEL)’이 탄생했다. 그 최적의 조합을 새로운 컬렉션을 통해 신사의 품격, 그리고 욕망을 다시 한 번 진지하게 확인해보자.


엄선된 최고의 소재에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장인의 손길이 깊숙이 관여하는 프리미엄 라인, 탠디 블랙라벨. 2017 F/W 시즌을 맞아 탠디가 하이퀄리티 크래프트 슈즈 ‘블랙라벨’의 새로운 컬렉션을 소개했다.

 

탠디 블랙라벨은 독점으로 계약한 이탈리아 직수입 가죽 및 부자재를 사용해 고객의 발에 직접 맞춰 제작하는 주문 생산 방식을 고수한다. 특히 국내 소비자의 발 모양을 고려해 디자인된 라스트는 명품 기성화보다도 편안하고 안정적인 착화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프리미엄 슈즈라 불리는 중요한 기준인 인젝션 기술(가죽창에 고무를 부분적으로 삽입하여 내구성을 높이고 스타일을 살리는 기술)과 고유의 컬러를 은은하고도 기품 있게 살리는 사상 작업을 거치며, 단순히 품격있는 슈즈를 넘어서 하나의 욕망을 완성한다.

대한민국의 패션 아이콘 남포동 꽃할배, 여용기. 그와 함께 이번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점이 흥미롭다. 여용기는 부산에 위치한 비스포크숍 에르디토의 마스터 테일러로 세련된 취향과 독보적인 안목으로 클래식과 캐주얼을 넘나드는 명실공히 패션 인플루언서이다. 그런 여용기가 제안하는 탠디 블랙 라벨 스타일링과 그가 들려주는 구두 이야기를 담은 캠페인 영상은 탠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