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도 이만큼 할 수 있다, XC60

디자인도, 성능도, 볼보가 지금처럼 새로웠던 적은 없었다. 점점 후끈해지는 볼보 라인업의 4번 타자는 XC60이다.

시작은 XC90이었다. 애증과도 같았던 단어 ‘안전’만 꽤 오랫동안 떠올랐던 볼보였기 때문에, 커다란 차체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손길이 닿은 흔적이 선명한 XC90은 조금 의외였다. 그게 끝이 아니었다. 완성도 높은 세단 S90과 크로스컨트리로 곧장 휘모리장단을 몰아쳤다. 다음 타자는 XC60. 유럽 프리미엄 중형 SUV 시장을 휩쓴 XC60의 2세대 모델이다.

현미경 같은 시력으로 구석구석 살피기도 전에 시야를 가득 채운 것은 비율의 아름다움이다. 이전 세대보다 길이와 너비는 늘리되 높이는 낮춰 실루엣이 대패날처럼 날렵하다. 길쭉한 보닛과 휠베이스, 단칼에 썩둑 끊어낸 듯한 리어 오버행의 비례는 멈춰 있어도 속도감으로 움찔거린다.

볼보의 새로운 라인업답게 센터페시아의 버튼을 최소화하고 9인치 터치식 디스플레이로 각종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물론 자주 손대는 기능은 여전히 버튼식이 더 편하다. 이렇게까지 고집을 부려야 하나, 싶다가도 여백을 추구하는 볼보의 디자인 철학을 생각하면 이내 수긍이 간다. 루지 선수처럼 바짝 누운 윈드 실드는 자칫하면 실내가 좁아 보이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대시보드는 평탄하게 디자인했다. 굴곡이 없어 내부가 평야처럼 넓어 보인다. 또한 대시보드 하단을 휘감는 목재의 결은 전방을 향한다. 나무 하나로 인테리어에 원근감을 낸 묘수 중의 묘수.

현재 국내에 출시된 XC60은 2.0리터 가솔린과 2.0리터 디젤 모델이다. 주력 상품은 디젤을 얹은 D4. 최고출력은 190마력이고, 최대토크는 40.8kg.m다. 묵직한 토크 덕분에 초반부터 속도가 달아오른다.

XC60 D4의 엔진은 유령 디젤이라 해도 될 정도로 조용하다. 엔진을 만드는 기술력도 기술력이지만, 푹신한 우레탄으로 엔진을 덮어 디젤 특유의 소음과 진동을 꽁꽁 싸맸기 때문이다. 서스펜션 세팅은 한 체급 위 SUV인 XC90과 확연히 다르다. 푹신하기보다는 팽팽하게 긴장한 허벅지처럼 단단하게 상체를 지지한다. 역동적인 운전을 즐기는 사람에게 구애할 심산이다.

볼보가 요즘 퍼포먼스를 강조한다고 해서 안전을 잊은 것은 아니다. 새 여자를 만난다고 전 여자의 전화번호를 잊지는 않는 것처럼. XC60에는 더욱 진보한 볼보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실렸다. 예를 들어 차로를 바꾸려는 데 뒤에서 미처 보지 못한 차가 같은 차로로 넘어오려 하면 경고음만 내는 것이 아니라 차로 변경을 막는다. 또한 다른 차가 갑자기 앞을 막거나 야생동물이 뛰어들면 속도를 줄이면서 스티어링 휠을 돌려 충돌을 피한다. 차가 자동으로 멈추기만 하던 이전보다 진화한 방식이다. 운전이 과격하거나 위험한 상황이 반복되면 운전자의 상태가 좋지 않다고 판단해 계기판에 “시티세이프티가 개입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띄운다. 그러고는 반자율 주행 시스템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운전을 보조해 최악의 상황은 모면할 수 있게 한다.

볼보의 신차가 나올 때마다 어떻게 볼보 스타일을 고수했을지, 어떤 기능을 새로 담았을지 궁금해진다. 요즘 좋은 차를 만들겠다는 욕심이 가장 도드라지는 이름 볼보. XC60은 그 최신작이다.

크기 ― L4690 × W1900 × H1660mm
휠베이스 ― 2865mm
무게 ― 1880kg
엔진형식 ― 직렬 4기통 디젤
배기량 ― 1969cc
변속기 ― 8단 자동
서스펜션 ― (앞)더블위시본, (뒤)리프스프링
타이어 ― 모두 235/55 R 19
구동방식 ― AWD
0→100km/h ― 8.4초
최고출력 ― 190마력
최대토크 ― 40.8kg·m
복합연비 ― 13.3km/l
CO₂ 배출량 ― 144g/km
가격 ― 6천7백4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