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자” 워너원 박우진

박우진은 무엇이든 최선을 다한다. 예열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리지만, 한번 시작하면 멈추질 않는다. 동영상용 포즈를 취해달라는 간단한 요청에도 그는 곰곰이 고민하며 뜸을 들인다. “제가 만들어볼게요. 어디서도 보지 못한, 상상할 수도 없는.” 두 손가락을 딱 부딪치며 “아! 만들어냈어요. 슛 가겠습니다”라고 말한 그는 즉흥 마임을 선보여 모두를 웃겼다. 좋아하는 영화를 꼽아달라는 질문엔 인도 영화 <세 얼간이>를 꼽고, 명장면을 재현하며 유창한 외계어까지 쏟아냈다. “제가 너무 오래 하고 있나요? 정말 그 영화가 너무 재미있어서”라고 차분히 말하는 모양새가 부러 그러는 게 아니었다. 먼저 나서진 않지만 시키면 빼는 법이 없고, 웃기지만 굳이 웃기려는 의도는 없는 이의 담담함이었달까. 즉물적인 소년의 건강한 에너지가 물씬 느껴졌다. 촬영 현장에 도착했을 때의 말 없는 모습과 달리 볼수록 새로운 모습이었다. 돌이켜보면, 그는 언제나 조금 느릴지라도 확실한 반전을 보여줬다. <프듀> 시즌2 초반부, 까무잡잡한 얼굴을 하고 묵묵히 앉아 있던 소년은 눈에 띄는 편은 아니었다. 그가 폭발한 건 무대에서였다. 72위에서 시작해 6위로 데뷔, 순위 변동이 가장 드라마틱했던 그는 무대에서 늘 판정승을 거뒀다. 탄탄한 복근과 새침한 덧니, ‘섹시 베이비, 오 마이 레이디’로 시선을 사로잡은 박우진은 뛰어난 춤 실력으로 상위권 연습생들이 몰려 있던 ‘Get Ugly’조와 거의 전원이 데뷔한 ‘Never’조에서 팀 내 개인 투표 1위를 차지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춤을 췄어요. 그냥 재미있어서요. 그러다 공연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관객들 앞에 서니 함성 소리가 너무 좋은 거예요. 그렇게 온몸에 소름이 쫙 돋는 느낌은 처음이었어요. 그때부터 늘 무대에 서고 싶었어요.” 이후 빅뱅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운 그는 무대에서 춤을 추고 있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 “무대 올라가기 전에는 딱 한 가지 생각밖에 안 해요. 즐기자.” 그 말을 듣자 그에게 궁금했던 것들이 단번에 해소됐다. 즐기는 박우진은 아무도 막을 수 없다.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진과 노란 티셔츠는 빈티지 제품.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진과 노란 티셔츠는 빈티지 제품.
오렌지색 후디, MSGM.
오렌지색 후디, MSGM.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진과 노란 티셔츠는 빈티지 제품.
블랙 스웨트 티, MSGM. 블랙 진과 노란 티셔츠는 빈티지 제품.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는 딱 한 가지 생각밖에 안 해요. 즐기자.”

SHARE
[GQ KOREA 피처 에디터] 영화와 시를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