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소문난 잔치 : <택시운전사>

2017년은 각자의 목소리로 외치고 항의하고 요구해서 열매까지 맛 보았던 한 해였다. 그러니까 하나의 목소리는 단지 하나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GQ>는 올해도 <GQ>로서 한 해를 치밀하게 돌아봤다. 편향과 편애로 무장하고 따졌다. 그리고 이것은 2017년 <GQ> 어워드다.

<택시운전사>는 올해 박스오피스 1위이자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다. 송강호와 비극적 실화, 눈물과 감동이라는 천만보증수표에 이젠 의구심을 가져볼 때도 되지 않았나? 영화는 광주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재현하면서 외부에서 내부를 들여다보는 제3자의 시각을 취한다. 관객은 어차피 제3자의 입장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이 전략은 종종 옳은 것으로 비호되지만, 비극적 역사를 관음하는 스펙터클의 혐의는 피해가기 어렵다. 영화 속 카메라가 흰 천에 쌓인 망자의 얼굴을 굳이 들춰내 비추듯 말이다. 서울 택시운전사의 영웅적인 행위는 역동적인 택시 추격전에서 화룡점정이 되는데, 이런 장면이 영화적 재미를 위해 꼭 필요했던 것인가 되묻게 된다. 무엇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재미도 없다는 것이다. 경쟁작이었던 <군함도>가 흠씬 얻어맞으며 <택시운전사>가 옳고 좋은 작품인 것처럼 여기는 시선이 많았으나, 실은 비교 우위를 얻기에도 머쓱한 수준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