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수트 입는 법

폭염에도 수트를 입어야 한다면 아래의 방법을 참고하자.

가벼운 소재의 수트 입기

여름에 입기 좋은 가벼운 수트 소재는 시어서커와 리넨이다. 시어서커와 리넨 소재는 몸에 달라붙지 않아 습한 여름에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시어서커와 리넨의 빳빳하고 까칠한 느낌이 싫다면 얇은 면 소재의 수트도 괜찮다. 다만 여름용 수트는 주름이 더 쉽게 생기므로, 평소보다 조금 더 신경 써서 입는 게 좋겠다.

 

블랙 수트 대신 네이비수트 입기

어두운색의 수트를 입어야 한다면 네이비수트를 추천한다. 네이비수트는 블랙 수트만큼 기본적인 아이템이다. 봄부터 겨울까지 계절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입을 수 있다. 여름에 입어도 더워 보이지 않고 정도에 따라 차분해 보이기도 한다. 네이비수트를 더 시원하게 입으려면 푸른색 계열의 셔츠를 입으면 된다. 셔츠에 무늬가 있어도 수트의 색이 짙어 경박해 보이지 않는다.

 

셔츠 대신 티셔츠 입기

수트를 입을 때 셔츠 대신 티셔츠만 입어도 한결 시원하다. 불편한 셔츠를 벗었다는 해방감도 분명 작용할 거다. 가볍고 신축성이 있는 저지 소재의 티셔츠나 얇은 실로 성글게 짜인 니트 소재의 티셔츠라면 셔츠보다 시원하게 입을 수 있다.

 

쇼츠와 한 벌로 입기

더위가 쉽게 가시지 않는다면 수트 재킷 아래 과감하게 쇼츠를 입어보자. 이렇게 입으면 검은색 수트도 그다지 더워 보이지 않는다. 기본적인 흰색 셔츠에 단정한 더비 슈즈를 신으면 출근 복장으로도 손색없다.

 

화이트 계열의 수트 입기

화이트 수트는 시원해 보이지만 도전하기 쉽지 않다. 화이트 수트가 주는 특유의 분위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랙 수트만큼 다양한 색과 패턴과 잘 어울리는 게 화이트 수트다. 깨끗한 순백색의 수트가 조금 부담스럽다면 리넨이 섞인 자연스러운 아이보리색 수트도 괜찮겠다. 밋밋해 보인다면 색과 무늬가 있는 행커치프를 꽂거나 넥타이를 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