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스포츠 샌들 | 지큐 코리아 (GQ Korea)

도시의 스포츠 샌들

2019-07-10T13:12:28+00:00 |item|

내일 뭐 신지? 아직 샌들을 고르기에 시간이 남아있다. 맨발이든, 양말을 신었든 어디에나 신고 어디든 갈 수 있는 전천후 스포츠 샌들.

 

구찌, 가죽·메쉬 샌들
두툼한 밑창과 투박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어글리 슈즈가 여름 샌들까지 번졌다. 못생기 게 곧 멋이다. 1백 15만원
링크

 

펜디, 로고 샌들
펜디를 대표하는 FF 프린트, 뒷꿈치를 감싸는 스트랩, 가죽 디테일, 에어 쿠션이 스포티하게 결합된 샌들. 러닝 샌들이라 불러도 될 만큼 편안하다. 가격 미정
링크

 

쥬세페 자노티, 성게 샌들
지난해 11월, 쥬세페 자노티가 선보인 성게(Urchin) 운동화에서 독특한 디자인을 따왔다. 3D 프린터로 만든 가시돋힌 밑창이 인상적이다. 73만원대(555유로)
링크

 

보테가 베네타, 카프스킨&캔버스 샌들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가 군더더기 없이 쿨하게 만든 샌들. 은근히 로고를 드러내는 우아함을 더했다. 88만원
링크

 

발렌티노, VLTN 테이프 디테일 송아지 가죽 샌들
시원해 보이는 파란색 테두리와 큼지막한 로고 플레이가 돋보인다. 86만원
링크

 

존 엘리엇x수이코크x블랙민즈, 샌들
LA 기반의 브랜드 존 엘리엇과 일본 샌들 브랜드 수이코크의 만남. 거기에 일본 펑크 브랜드 블랙민즈의 금속 하드웨어를 더했다. 35만원대(298달러)
링크

 

테바x스노우피크, 허리케인 XLT 2 ALP
두 아웃도어 브랜드가 함께 90년대를 떠올리는 디자인의 샌들을 만들었다. ‘OUTDOOR LIFESTYLE CREATOR’라는 단어가 새겨져 있다. 15만원대(130달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