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노래방 금지곡 리스트 | 지큐 코리아 (GQ Korea)

직장인 노래방 금지곡 리스트

2019-07-11T12:54:58+00:00 |relationship|

노래 실력도 끼도 고만고만하다는 가정 하에, 되도록 예약하지 않길 권하는 노래들. 이미 대표 금지곡인 임재범의 ‘고해’나 버즈의 ‘가시’와는 또 다른 결의 리스트를 유형별로 정리했다.

최신 아이돌 곡
노래방 뒷페이지에 추가된 최신 아이돌 곡은 ‘부르고 싶다’는 마음만으로 해결되는 게 아니다. 우리는 부르고 싶은 노래와 부를 수 있는 노래를 구분해야한다. 특히 NCT처럼 멤버 수도 많고 혁신적인 구성의 ‘컨템포러리’한 아이돌 곡은 유튜브로 볼 때와 노래방에서 부를 때는 엄청난 차이가 난다. 어설프게 후렴구만 따라부를 생각이라면 아예 부르지 않는 것이 낫다.

홍진영, 장윤정 등의 젊은 트롯
한때 부장님에게 바치는 ‘어머나’ 같은 것이 유행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시대의 정서상 어림 없다. 노래방에선 누구에게 뭘 바치는 게 아니라 같이 즐거운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다. 간혹 흥을 끌어올린답시고 ‘사랑의 밧데리’ 같은 곡들을 선곡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자칫 연장자들을 대접하는 구시대적인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미스 트롯>처럼 제대로 구성지지 못할거면 역시나 시도 금지다.

쇼미더머니 표 힙합 선곡
이는 최신 아이돌 곡과 같은 맥락으로, 펀치라인만 따라 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예약을 누르지 않는 것이 좋다. 이를 테면 ‘거북선’ 같은 곡에서 ‘우린 거북선 다른 배들 통통 그냥 통통 떨어져라 똥통’ 정도만 가능한 경우, 나머지를 구성하는 어마어마한 랩소절은 우물거리거나 책 읽듯이 낭독해버리는 수밖에 없다. 반주만 신나게 흘러나오고 무거운 침묵이 엄습할 수 있단 뜻이다. 언제 어디서든 툭 치면 나오는 자기만의 벌스가 있지 않는 한 어설픈 힙합 스웩은 사절이다.

박효신, 나얼 등의 명품 발라드
다들 잘 알고 있겠지만 혹시나 해서 다시 한번 강조한다. 흥얼거릴 수 있는 것과 부를 수 있는 것은 다르다. 그리고 하늘 아래 두 명의 박효신과 나얼은 없다. 이들은 그냥 유일무이한 존재다. <히든싱어> 박효신, 나얼 편에 도전할 실력을 갖춘게 아니고서는 어지간해선 소화하기 힘들단 뜻이다. 이들의 고퀄리티 발라드는 노래방에서 부르라고 만든 곡이 아님을 명심하자.

걸그룹 메가 히트 곡
블랙핑크의 ‘뚜두뚜두’나 레드벨벳의 ‘빨간 맛’ 같은 걸그룹의 메가 히트곡들은 선곡을 해두면 반드시 두 명 이상은 마이크를 잡긴 할거다. 하지만 이런 노래들은 사실상 퍼포먼스가 가미 되어야 빛을 발한다. 일단 파트 안배를 정확하게 할 수 있는 동료들이 확보되었는지 점검하고, 포인트 안무까지도 소화가 가능한지 다시 한번 체크해야한다. 그리고 다른 동료들 앞에서 선보이기 전에 미리 합을 맞춰본 다음에선곡하는 것이 옳다.

애매한 정도의 흥을 보유한 곡
미친듯이 호응하며 참여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내가 목이 터져라 부르기도 애매한 흥을 보유한 노래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언급하기 조심스럽지만) 빅뱅의 히트 곡들인데, 분명 모두가 다 알고 같이 부르기도 쉽지만 막상 불러보면 흥이 끓는 점을 넘고 폭발하지 못 한다. 요즘 젊은이들에겐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 같은 뉴트로한 선곡도 있을 수 있는데 이 또한 직접 연주하면서 부르지 않는 한 생각보다 흥을 내기가 참 애매하다.

암울한 정서의 싱어송라이터 노래
사실 혁오 밴드나 잔나비의 우울한 정서는 ‘힙’에 가깝다. 그래서 오히려 선곡을 권하는 편. 하지만 홍대 여신 출신인 요조나 오지은, 한희정 같은 뮤지션의 노래는 전주가 깔리는 순간부터 두려움이 앞선다. 일단 가사들이 예사롭지 않아 노래방 화면 자막에 시선 고정하던 동료들을 얼어붙게 만든다. 오지은의 ‘화’ 같은 것이 대표적인데, ‘널 보고 있으면 널 갈아 먹고 싶어. 하지만 그럼 두번 다시 볼 수 없어’ 라는 후렴구에서 이미 분위기는 수습 불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