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과 도전을 좋아하는 남자를 닮은 디올 향수 | 지큐 코리아 (GQ Korea)

모험과 도전을 좋아하는 남자를 닮은 디올 향수

2019-12-09T14:49:30+00:00 |item|

깊은 밤처럼 더 농밀해졌다. 새롭게 돌아온 디올 소바쥬.

칼라브리아산 베르가모트와 시추안 페퍼로 알싸하고 상쾌한 향을 완성했다. 소바쥬 오 드 트왈렛 14만원대(100ml).

바닐라 앱솔루트와 너트메그 향을 더한 소바쥬 오 드 퍼퓸 16만2천원대(100ml).

짙은 만다린 노트와 스리랑카산 샌들우드가 깊이를 더한다. 소바쥬 퍼퓸 18만5천원대(100ml), 모두 디올 뷰티.

샤워 후에도 향이 은은하게 지속되는 소바쥬 샤워젤 4만9천원대(200ml), 디올 뷰티.

셰이빙 후 피부에 빠르게 스며드는 소바쥬 애프터 셰이브 밤 7만8천원대(100ml), 디올 뷰티.

소바쥬는 ‘야생의’란 이름처럼 거침없는 모험과 도전을 좋아하는 남자를 쏙 빼닮았다. 끝없이 이어진 사막과 난폭한 야생의 흔적, 뜨겁게 내리쬐는 한낮의 태양부터 칠흙같이 새카만 밤까지.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사막의 경이로운 풍경이 이 보틀 하나에 모두 담겼다. 2015년 오 드 트왈렛을 처음 출시한 이후 2018년엔 오 드 퍼퓸을, 그리고 2019년엔 퍼퓸을 차례대로 출시하며 시간의 흐름처럼 향도 점점 농밀하고 다채로워졌다. 3가지 향수 모두 상쾌한 칼라브리아산 베르가모트를 베이스로 하되, 새로운 향료를 더하고 원료의 조합을 달리해 완전히 색다른 향이 된다. 여기에 보디와 셰이빙 라인 제품들도 소바쥬를 더욱 그윽하게 즐기는 좋은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