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에서 온 소주, 뉴욕으로 간 막걸리 | 지큐 코리아 (GQ Korea)

브루클린에서 온 소주, 뉴욕으로 간 막걸리

2020-06-12T09:09:28+00:00 |drink|

K-팝, K-뷰티 다음은 K-전통주? 젊은이의 손을 거친 크래프트 소주와 크래프트 막걸리가 미국을 오간다. ‘대한미국술’ 두 가지.

토끼소주
브루클린에서 조선시대 전통 방식으로 빚던 증류식 소주 양조장이 충북 충주으로 자리를 옮겼다. 토끼소주는 미국인 브랜던 힐이 2011년 신묘년에 ‘토끼가 달에 산다’는 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뉴욕의 모모푸쿠 등 유명 레스토랑에서 판매하며 입소문을 탄 토끼소주는 뉴욕 여행에서만 구할 수 있는 귀한 기념품으로 쉽게 접할 수 없었는데 올 6월부터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해 국내 바와 레스토랑에서 만나볼 수 있다. 어엿이 한국 전통주로 명맥을 이어가며 찹쌀과 누룩으로 정성껏 빚은 토끼소주로 희석식 소주 대신 증류식 소주의 부드러운 목넘김에 빠져보길 추천한다.
인스타그램

막구 막걸리
미국 음식 전문 기사들의 주목을 받는 막걸리가 있다. 한국인 2세 캐롤 박이 만드는 막걸리는 힙한 양조장의 크래프트 맥주처럼 멀끔한 디자인을 입은 캔에 담았다. 기본 막걸리 외에 망고, 블루베리 등 세 가지 맛이 있다. 발음하기 편하도록 막걸리를 막구(Makku)라고 줄여만든 제품은 가평 양조장에서 김포 쌀로 만들어 미국에서 판매한다. <포브스(Forbes)>는 막구 막걸리를 미국 내 새로운 알코올 트렌드로 소개했다. ‘냉동 요거트의 기분 좋은 시큼함을 곁들인 발포성 쌀 맥주’로 알려지고 있는 막구 막걸리를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 현재 뉴욕에서는 당일 배송, 미국 내에서는 온라인 주문으로 배송된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