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바다 위에 뜬 애플스토어 | 지큐 코리아 (GQ Korea)

싱가포르 바다 위에 뜬 애플스토어

2020-09-10T13:33:37+00:00 |culture|

싱가포르 밤을 뜨겁게 달궜던 초호화 클럽이 애플스토어로 변신했다.

애플이 싱가포르 세번째 애플스토어를 공개했다. 애플 매장 최초로 바다에 둥둥 떠 있는 독특한 매장이다. 원래 이 곳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 클럽 체인인 아발론이 있던 건물로, 싱가포르 클러버 사이에서 가장 인기있는 클럽이었다. 특히 싱가포르의 명물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쇼핑몰과 연결된 수중 터널을 통해 입장할 수 있는 구조가 인상적이다. 호화로운 호텔에 묵는 손님들은 넓은 컨벤션 센터, 80만 평방 피트 규모의 쇼핑몰, 극장, 레스토랑를 거쳐 수상 애플 스토어에 닿을 수 있다.

새로운 애플 스토어는 9월 10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거대한 돔 형태로 탈바꿈한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는 내부에서 도시의 스카이라인을 360도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다. 애플 싱가포르 측은 “바다 위 애플 스토어는 싱가포르의 새 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유행이 잦아들고 다시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되는 날, 싱가포르에 새로 오픈한 애플 스토어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길 바라본다. 한편, 애플은 9월 15일 미국 캘리포니아 시간으로 오전 10시 신제품 발표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