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남성복 2021-2022 겨울 컬렉션 | 지큐 코리아 (GQ Korea)

디올 남성복 2021-2022 겨울 컬렉션

2021-01-26T16:37:15+00:00 |news|

일상적인 격식을 더했다.

디올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는 디올 하우스의 2021-2022 겨울 컬렉션을 위해 과거와의 살아있는 연결 고리이자, 오늘날에도 역동적으로 숨 쉬고 있는 예복의 감각적인 화려함에서 영감을 이끌어냈습니다. 이는 오뜨 꾸뛰르와 마찬가지로, 역사와 유산을 보여주는 창처럼 현재와 그 시대를 연결합니다. 헤리티지와 컨템포러리가 어우러진 이번 컬렉션을 통해 킴 존스와 디올은 트리니다드에서 활동하는 스코틀랜드 출신 아티스트 피터 도이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입니다. 꾸뛰르는 그 자체로 격식입니다. 크리스챤 디올은 새로운 룩마다 모델들이 격식을 갖추어 런웨이에 입장하도록 강조했습니다. 2021-2022 겨울 컬렉션에서는 특히 프랑스 미술 아카데미에서 영감을 받은 장식과 자수가 돋보이는 제복을 통해 꾸뛰르의 감각적인 해석을 보여주며, 디올 아카이브에서 찾은 장식과 모티브를 재해석했습니다.

크리스챤 디올이 꿈을 현실로 표현했듯이, 오늘날 킴 존스 또한 피터 도이그의 작품을 패션으로 해석하며 꿈을 현실로 표현합니다. 킴 존스와 피터 도이그, 그리고 디올 아뜰리에는 이번 컬렉션을 실현시키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했습니다. 도이그는 모티브를 고안했을 뿐만 아니라 이례적으로 스티븐 존스의 울 펠트 모자 셀렉션을 수작업으로 진행하며, 그의 작품과 추억, 디올 하우스와의 연결 고리에서 영감을 받아 매혹적인 핸드 페인팅 디자인을 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