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OMING | GQ KOREA (지큐 코리아) 남성 패션 잡지 - Part 2

비비 크림만 잘 발라도 안색이 괜찮아 보인다. 비비 크림을 발라야 하는 건 아는데 얼마나 발라야 하는지 모른다면 이 영상을 참조해보자.

헤어 에센스를 꾸준히 발라 촉촉한 머릿결을 가진 남자가 되자. 단, 바쁜 아침에 머리를 다시 감고 싶지 않다면 전문가 추천 적당량은 알아두는 게 좋겠다.

호날두 같은 식스팩을 갖고 싶다고? 전철 기다리는 시간에 이 운동을 해라.

탈모 치료 한의사를 만나 물어봤다. "공짜 좋아하면 대머리가 된다는데 사실인가요?"

스쿼트도 조금만 변형하면 두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리, 엉덩이, 허벅지 안쪽을 다양하게 자극할 수 있는 와이드 스쿼트를 소개한다.

얼굴이 분장한 것처럼 허옇게 뜨지 않으려면 선크림을 얼만큼 발라야 할까?

탄력 있는 엉덩이와 허벅지를 갖고 싶다면 이 운동을 따라해보자.

오늘 역시 전철을 놓친 김에 운동 좀 해봤다. 벽을 이용하면 효과가 두배가 되는 월 스쿼트를 소개한다.

'적당량을 바른다'의 그 '적당량'은 대체 어느 정도일까? 모이스처라이저(일명 '로션')는 이만큼, 그리고 이렇게 바르는 거라고 한다.

도대체 적당량이 뭘까? 화장품을 사용할 때 도저히 모르겠는 그 '적당량'이 무엇인지 밝히기 위해 GQ가 나섰다. 토너는 이만큼, 그리고 이렇게 바르는 거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