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EN | GQ KOREA (지큐 코리아) 남성 패션 잡지

마지막 페이지를 닫기 전 한 번 더 보고 싶은 여자, 그의 이름은 갤 가돗. <원더우먼>이 있었기에 갤 가돗이 있었다기보다 갤 가돗이 있었기에 <원더우먼>이 있었다. 밤바다처럼...

마지막 페이지를 닫기 전 한 번 더 보고 싶은 여자, 그의 이름은 시몬 바일스. 웃어요 동시대 여자 기계체조 선수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 시몬 바일스는 2016년 리우...

가뭄이었다. 여성을 이름 없이 소모한 남초 영화들이 2017년을 점령했다. 그러나 그 척박한 땅에도 꼿꼿이 고개를 든 여성 캐릭터들이 있었다. 평론가, 칼럼니스트, 제작자, 감독 등 11명의 필자가 이들을 올해의 여성 캐릭터로...

품격 있는 대한민국 상위 1%인 당신, 소개팅이나 데이팅 앱 등 그 어디에서도 인연을 찾지 못했다면 이번 크리스마스엔 후회하지 말고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 '베스트클래스'에 주목해보자. 어느새...

배우 정수정이라고 부르든 가수 크리스탈이라고 부르든 어느 쪽도 어색하지 않은, 그냥 여자. 인터뷰 첫 인사를 이렇게 하는 날이 다 있네요. 생일 축하해요. 그러게요, 하하. 감사합니다. 생일에도...

마지막 페이지를 닫기 전 한 번 더 보고 싶은 여자, 그의 이름은 마틸다 러츠. 어렸을 때 “눈으로 물건 좀 움직여봐”라는 소리 좀 들었겠다. 마틸다라는 이름을...

여자들은 남자의 어떤 모습에 반해서 결혼을 결심했을까? 결혼 5년 차 이하의 여자들에게 ‘아, 이 남자와 결혼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던 순간에 대해 물었다. 1. 연애 초기에 남자친구와...

그웬 스테파니가 돌아왔다. 시대를 관통하고 문화를 뛰어넘는 걸크러시의 품위, 그웬 스테파니가 다시 공식적인 무대에 섰다. 이 의미심장한 복귀무대는 제네시스의 럭셔리 세단 G70가 공개되는 G70∙Seoul 2017...

최근 데이팅 앱 틴더가 멘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식 스폰서로 선정됐다. 틴더를 통해 하루에 벌어지는 '좋아요' 혹은 '싫어요'의 스와이프 횟수는 약 10억 번에 달한다. 이쯤이면 사실 모두가...

마지막 페이지를 닫기 전 한 번 더 보고 싶은 여자, 그 이름은 조세핀 스크리베르. Hey Jo 성깔 있겠네? 소리 좀 들었을 날카롭고 차가운 인상. 그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