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EN | GQ KOREA (지큐 코리아) 남성 패션 잡지 - Part 26

한 줌 모래로 흩어져버릴지라도, 한 번 움켜쥐고 싶은 여배우들이 모래 위에 누웠다. 유인나 “저 책 읽는 거 좋아해요.” 무릎을 턱까지 끌어올리고 의자에 앉은 유인 나가 입술을...

한 줌 모래로 흩어져버릴지라도, 한 번 움켜쥐고 싶은 여배우들이 모래 위에 누웠다.   민효린 “자연산이에요.” 매니저가 말한다. “엑스레이도 찍어놨어요.” 코가 참 오뚝하다고 말했을 뿐인데…. 그러거나 말거나 그녀는...

한 줌 모래로 흩어져버릴지라도, 한 번 움켜쥐고 싶은 여배우들이 모래 위에 누웠다. “인현왕후 역할 때문에 저를 착하게만 보시는데, 저 솔직히 별로 착하지 않거든요? 어릴 땐...

한 줌 모래로 흩어져버릴지라도, 한 번 움켜쥐고 싶은 여배우들이 모래 위에 누웠다. 김하은이 5분 일찍 와서 인사한다. 그 ‘5분’이 예뻐 화면보다 나은 실물을 칭찬했다. "알아요!...

윤정희는 아름답다는 말을 눈발이 날리듯 썼다. 눈발은 씨앗처럼 보이기도 했다. 영화 <시>가 시작하기 전에 준비해 둬야 할 말인가 싶었다. 사실 얼굴만 클로즈업으로 찍는 건 당신이...

하늘은 맑아있고 햇살은 따스한데, 최강희는 봄을 기다리지 않았다고 말한다. 어쩐지 ‘여배우’ 로부터 멀고 ‘일촌’ 으로부터 가까워 보이는 그녀에게, 4차원이니 5차원이니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   당신의...

하늘은 맑아있고 햇살은 따스한데, 최강희는 봄을 기다리지 않았다고 말한다. 어쩐지 ‘여배우’ 로부터 멀고 ‘일촌’ 으로부터 가까워 보이는 그녀에게, 4차원이니 5차원이니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   봄이...

슈퍼모델을 한국말로 적확하게 표현하긴 어렵다. 그러나 사진 한장, 이름석자로 말하라면 그건 아주 쉽다. 이소라니까. 역시, 이소라니까. 슈퍼모델 이소라. 당신 곁을 죽을 때까지 떠나지 않을 슈퍼모델이라는...

정유미는 소녀였다. <차우>에서 맷돼지를 잡을 땐 선머슴아 같았다. “알았어요, 한 번 해 볼게요.” 오늘은 이렇게 말했다. 저런 눈빛을 하고. 투명한 망막, 물방울, 아니면 무당? 배우로서,...

정유미는 소녀였다. <차우>에서 맷돼지를 잡을 땐 선머슴아 같았다. “알았어요, 한 번 해 볼게요.” 오늘은 이렇게 말했다. 저런 눈빛을 하고. 촬영을 마치고 마주 앉았다. 정유미는 책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