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한국인 최초의 도쿄대 정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