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걷는 명동길’ 유복성과 신호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