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의 폭행부터 사과까지 | 지큐 코리아 (GQ Korea)

윌 스미스의 폭행부터 사과까지

2022-04-04T21:22:25+00:00 |culture|

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돌발 폭행을 저지른 윌 스미스가 공식 사과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27일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단연 화제가 된 건 바로 윌 스미스의 돌발 행동이었다. 다큐멘터리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미국 코미디언 겸 영화배우 크리스 록이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에 대한 농담을 하자 이에 분개한 윌 스미스가 갑자기 무대에 올라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린 것. 윌 스미스는 무대에서 내려온 후에도 화를 참지 못하고 욕을 섞으며 “내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소리쳤다. 해당 장면은 그대로 생중계됐다.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얼마 전 탈모증으로 자신이 고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힌 적 있기 때문에 해당 소재를 가지고 펼친 농담에 윌 스미스가 분노를 참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공식적인 자리에서 폭력을 행사한 그의 행동은 옳지 못하다는 의견이 잇따랐고, 아카데미 또한 시상식 이후 SNS를 통해 “아카데미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윌 스미스는 시상식 당일에도 무대에 올라 자신이 일으킨 소란에 대해 한 차례 사과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한 번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윌 스미스는 “크리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자 한다”며 “나는 선을 넘었고 잘못된 행동을 했다. 굉장히 부끄러우며, 내 행동은 내가 되기를 원하는 남자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었다. 사랑과 친절의 세상에서 폭력은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아카데미와 쇼 제작자, 모든 참석자들과 세계 각국에서 지켜봤을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 윌리엄스 가족과 <킹 리차드> 식구들에게도 사과하고 싶다. 나의 행동이 우리의 멋진 여정을 얼룩지게 한 것 같아 깊이 후회한다”며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아카데미를 주최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윌 스미스의 공개 사과와 별도로 공식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해당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으며, “내규와 행동 규범,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크리스 록에게는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