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내 이름을 보낸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달에 내 이름을 보낸다

2022-04-12T13:52:05+00:00 |culture|

NASA가 아르테미스 1호 발사 이벤트의 일환으로 내 이름이 적힌 달 탐사 프로젝트 탑승권을 발급해준다. 지금, 즉시, 바로, 발급.

미 항공우주국 나사가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에 내 이름을 보낼 수 있는 이벤트를 열었다. 나사는 오는 5월에서 6월 사이 발사 예정인 아르테미스 1호 발사에 앞서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가상 탑승권을 발급해 주고, 이름을 휴대용 보조 장치에 실어 달에 보낸다는 계획이다.

해당 티켓은 나사가 공식 발행하는 가상 탑승권이다. 누구나 공짜로 받을 수 있으며, 발급 방법 또한 간단하다. 나사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당신의 이름을 아르테미스 1호와 함께 우주로 보내세요(Send your name to Space with Artemis 1)’라고 쓰여있는 곳을 눌러 접속하면 되는데, 이름과 성 그리고 핀 코드를 입력하면 내 이름이 적힌 탑승권이 바로 발급된다. 티켓에는 나사와 아르테미스 미션 로고를 비롯 지구와 달을 오가는 심볼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실제 비행기 탑승권처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출발해 달 궤도에 도착하고, 오리온 우주선을 타고 간다는 정보도 적혀있다.

한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2025년까지 우주인을 달에 착륙시키는 계획이다. 당초 2024년 발사 예정이었지만, 달 착륙선 선정 관련 소송과 비용 증가로 1년 미뤄졌다. 그리고 아르테미스 1호는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인간이 달에서 장기간 생존할 수 있기 위한 첫 번째 임무라고 할 수 있다. 아르테미스 1호가 성공하면 2023년 유인 달 궤도 탐사, 2025년 유인 달 착륙 프로그램이 차례로 이어진다.

나사가 이벤트를 하는 이유는 우주탐사 미션에 대해 국민적 관심을 유발하고, 우주 정책에 대한 지지를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빌 넬슨 나사 국장은 “인류는 우주 탐험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것”이라며 “나사를 비롯해 전 세계가 협력해 진행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인류가 달은 물론 그 너머로까지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가상 탑승권 발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