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최고 기대작 <외계+인>이 공개된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2022년 최고 기대작 <외계+인>이 공개된다

2022-05-06T11:44:51+00:00 |movie|

올해 개봉작 중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이 베일을 벗었다.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가 출연한다.

<도둑들>, <타짜> 등을 제작하며 대한민국 최고 흥행 감독으로 우뚝 선 감독 최동훈의 신작이 7년 만에 공개된다. 매 작품마다 최고의 캐릭터와 탄탄한 연출로 호평을 이끌어낸 그이기에 신작 <외계+인> 또한 제작 전부터 엄청난 주목을 받아 왔다. 특히나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등 최고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는 점에서도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작품은 기존과 달리 하나의 스토리를 1부와 2부로 나누어 구성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근 공개된 포스터에서도 고려 말과 2022년의 한국이 뒤섞여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으며, 런칭 예고편을 통해 베일에 감춰져 있던 캐릭터들의 모습을 살짝 드러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중이다. 외계인부터 고려 말의 도사들까지, 이름만 들어도 낯선 이 조합이 과연 어떤 재미를 불러올지 벌써부터 기대감에 충무로가 들썩이고 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SF 액션 판타지 <외계+인> 1부는 올 여름 영화관에서 만날 수 있다.

1부 런칭 예고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