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샤넬 드 블루의 본능 | 지큐 코리아 (GQ Korea)

세상을 깨우는 샤넬 드 블루의 본능

2022-06-08T00:18:18+00:00 |item|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는 남성을 위한 강렬한 향의 등장. 블루 드 샤넬이 여는 자유로운 본능의 세계.

가식적인 모습을 거부하고 그 이면의 섬세함을 드러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남성을 위한 향수가 화려한 도시를 품었다. 샤넬의 아방가르드 철학을 담은 블루 드 샤넬은 유니크한 아로마틱 우디 향이 특징으로, 도시적이며 현대적인 컬러로 새로운 향의 길을 개척한다. 2010년 출시 이후, 블루 드 샤넬 오 드 뚜왈렛은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새로운 남성성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블루 드 샤넬은 도시의 심장 박동을 자신의 템포에 맞추어,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 나가는 남성을 제대로 보여준다.

블루 컬러로 뒤덮힌 거대한 도시는 블루 드 샤넬 보틀의 모습을 한다. 고정관념에 갇히는 걸 거부하는 남자는 자유로운 본능에 따르기 마련. 자아를 찾기 위해 자신을 위한 곳, 도시를 향해 떠나기 시작한 남자들을 위한 향수 블루 드 샤넬은 그가 지나가는 길마다 음악 소리가 높아진다. 맥박 역시 빠르게 뛰며, 빛과 그림자 사이에서 정의되기 힘든 그의 관능적인 실루엣이 드러난다. 카리스마 넘치고 매혹적인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을 넘어, 무한한 가능성의 지평을 따라 자신만의 길을 찾는다. 블루 드 샤넬의 모든 버전에서 진정한 남성성이 지니는 자유로운 남자의 전형을 만날 수 있다.

예측불가하며 대조적인 매력을 뽐내는 블루 드 샤넬은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함을 지닌 세 가지 버전으로 시간을 초월한 감성을 선사한다. 강인하고 자신감 넘치지만 섬세한 성격을 지닌 향은 지나가는 그 어떤 누구도 뒤를 돌아보게 만드는 매력을 소유했다.

블루 드 샤넬은 아로마틱 우디향의 다양한 면모를 세가지 버전으로 제공한다. 오리지널 버전의 노트를 단순히 강조하기만 한 것이 아니라, 각각의 버전을 심사숙고하여 2014년에는 감각적인 오 드 빠르펭을, 2018년에는 강렬하고 세련된 빠르팽을 탄생시켰다. 각 제품이 가진 고유의 매력과 우아함, 독창적인 시그니처 향에 주목해 볼 것.

남성 자유에 찬사를 보내는 블루 드 샤넬 오드뚜왈렛 
2010년 쟈끄 뽈쥬가 선보인 블루 드 샤넬 오 드 뚜왈렛은 아로마틱 우디 향이 한 여름 소나무 숲의 생기와 상쾌함을 전하는 시더의 영역으로 더 넓어졌다. 자몽 특유의 톡 쏘는 시트러스는 아로마틱 노트, 베티버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샌달우드의 가벼운 터치와 함께 시더는 머스키 어코드와 조화를 이뤄 편안함을 선사한다.

관능미와 강렬한 개성을 더한 새로운 블루 드 샤넬 오 드 빠르펭
2014년 출시된 블루 드 샤넬 오 드 빠르펭. 앰버리 시더의 함유로 풍부한 향이 특징이다. 앰버 노트, 그리고 부드러운 머스키 어코드와 함께 샌달우드가 높은 비율로 함유되어 더욱 관능적인 향을 자랑한다.

우아하면서도 강인한 자신감을 발산하는 블루 드 샤넬 빠르펭
올리비에 뽈쥬가 만든 아로마틱-우디 계열의 향수다. 샌달우드를 최대한 발산해 기존 남성향수에 대한 선입견이나 전형적으로 생각되는 편견들에 정면으로 대항한다. 자신감 넘치면서 우아한 남성을 위한 더 깊이 있고 강렬한 향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