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별세, 대한민국 최고의 MC가 남기고 간 것 | 지큐 코리아 (GQ Korea)

송해 별세, 대한민국 최고의 MC가 남기고 간 것

2022-06-13T12:29:15+00:00 |culture|

최고령 MC인 송해가 8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대한민국이 슬픔에 잠겼다. 대한민국 최고령 MC인 송해가 강남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그의 나이 향년 95세. 가족 측은 “식사를 하러 오실 시간이 지나 인근에 사는 딸이 자택에 가보니 쓰러져 계셨다”라고 사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최근 건강상 이유로 <전국노래자랑> 하차를 고민해왔다. 올해 들어 병원에 입원하는 일이 잦았기 때문이다. 1월과 5월, 건강 문제로 병원을 찾았고 지난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으로 휴식기를 가졌다. 아무래도 90세를 넘긴 나이인지라 장거리 이동이 어려워 제작진과 스튜디오 녹화로 방송에 참여하는 방향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송해는 명실상부 국내, 아니 세계 최고의 MC다. 1988년 5월부터 KBS 1TV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약 35년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지난 4월에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올랐다. 그는 <전국노래자랑> 외에도 각종 예능과 광고, 드라마 카메오로 출연하며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했다. 의외로 그의 첫 데뷔는 MC가 아닌 가수였는데, 해주예술전문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했으며 현재까지 12장의 앨범을 냈을 정도로 노래 실력도 출중하다. 과거 송해는 부인의 고향인 대구 달성군에 함께 묻히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친 적이 있다. 이에 대구 달성군은 ‘송해 공원’을 조성했고 ‘송해 기념관’도 개관했다. 옥연지 송해 공원은 대구의 야경 데이트 명소로 불리며 벚꽃, 튤립이 예쁘게 피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송해의 부인 석옥이 씨는 2018년 먼저 세상을 떠났다. 아들은 1994년 교통사고로 숨졌다. 유족으로는 두 딸이 있다. 고(故) 송해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다. 장례 형식은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으로 5일에 거쳐 치러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