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BTS RM의 예술 후원에 대해 이야기하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뉴욕타임스>, BTS RM의 예술 후원에 대해 이야기하다

2022-08-25T12:36:31+00:00 |culture, hot topic|

RM은 누구보다 예술에 진심이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그를 ‘예술 후원자’로 소개했다.

<뉴욕타임스>에서 BTS의 리더 RM을 언급했다. 재미있게도 뮤지션이 아닌 ‘예술 후원자’로서의 RM을 집중 조명한 것. <뉴욕타임스>는 RM이 한국의 과거 미술 작가들에 심취해 그들의 작품을 연구하고 구매한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자신이 소장한 권진규의 ‘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대여하고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원을 기부해 ‘올해의 예술후원인대상’을 받은 사실도 소개했다. 이미 팬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RM의 미술 사랑. 앞서 ‘아트 바젤’의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소장 작품을 전시할 예술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포부도 밝힐 만큼 RM은 진심이다. <뉴욕타임스>는 이러한 RM의 취향은 물론 그의 영향력에도 주목했다. RM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3700만 명에 이른다. 그가 다녀간 미술관에는 팬들이 모이며 MZ세대의 미술을 향한 관심도도 올라갔다.

RM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가족과 함께 간 미술관에서는 별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그런 RM이 2018년 미국 콘서트 투어 중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에 들러 모네와 쇠라의 작품을 보고 예술 작품에 눈을 떴다. 이때 RM은 ‘스탕달 신드롬’(역사적으로 유명한 미술품이나 예술작품을 보았을 때 순간적으로 느끼는 각종 정신적 충동) 같은 감정을 느꼈다고. 이후 미술에 빠진 RM은 진지하게 탐독하며 지식을 쌓았다. 그는 예술 작품에서 음악적 영감을 얻는다고도 밝혔다. RM의 작업실에는 윤형근, 박수근, 백남준 등 한국 작가의 작품이 여러 점 전시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RM이 ‘예술 후원자’로서의 새 역할을 잘 해낼 것이라고 했다. “그가 효과적인 정치인이나 인기가 많으면서도 약간은 별난 교수가 될 수도 있겠다”라고 상상하며 기사를 마무리 했다. 최근 RM은 BTS의 화보 프로젝트  ‘스페셜 8 포토-폴리오(Special 8 Photo-Folio)’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RM은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의상, 소품에 이르기까지 화보 작업 전반에 참여했고, 자신의 ‘전부’를 담았다는 의미에서 화보 타이틀을 ‘Entirety’로 정했다. 촬영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한 것으로 알려졌다. BTS의 화보 프로젝트 ‘Special 8 Photo-Folio’는 멤버들의 각기 다른 개성과 색다른 면이 담긴다. RM의 화보는 오는 9월 5일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