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서 '오징어 게임의 날'을 제정했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LA에서 ‘오징어 게임의 날’을 제정했다

2022-09-08T17:07:02+00:00 |culture, hot topic|

미국에서도 특정 드라마에 대한 기념일을 정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이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한가위를 앞두고 풍악을 울릴 만한 소식이 도착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오징어 게임의 날’(Squid Game Day)을 제정했다. 현지시각으로 7일, 한국계 존 리 시의원은 지난주 LA 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 결의안은 존 리 의원이 직접 발의했다. ‘오징어 게임의 날’은 <오징어 게임>이 미국에 한국 문화와 전통을 알리고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아시아, 태평양의 목소리를 높인 성과를 기념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뉴스를 보고도 믿기지 않는다. 미국에서도 특정 콘텐츠에 대해 기념일을 정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그동안 서구권 시청자들이 자막 때문에 해외 드라마에 갖고 있던 장벽이 무너졌다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역대 흥행작으로 꼽힌다.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배우조합(SAG)상을 받고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 작품상 후보 등에 오르는 등 해가 거듭될수록 새로운 역사를 쓰는 중이다. LA는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과 관련하여 오는 9일 시청 앞에서 별도 선언식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 배우 이정재,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