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도 그럴까? | 지큐 코리아 (GQ Korea)

여자들도 그럴까?

2022-11-01T16:40:50+00:00 |SEX|

정말로 여자와 남자는 화성과 금성만큼 다를까? 사실 대부분 같고 아주 조금 다르다. 5명의 여성이 말하는 솔직한 이야기들.

소변을 보고 몸을 부르르 떨까?
떤다. 소변이 몸 밖으로 나오면 체온이 떨어지고 그 보상 반응으로 몸이 떨린다. 이건 추우면 떠는 것처럼 포유동물 공통이다. 이유가 하나 더 있다. 혈압이다. 소변이 배출되면 배 안의 압력이 떨어진다. 혈관은 이완되고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줄어든다. 우리 몸은 교감 신경을 통해 혈압을 올린다. 이때 근육이 같이 긴장해서 몸이 떨린다. 여자는 남자보다 화장실에서 몸을 덜 떤다. 옷을 벗고 변기에 앉는 과정에서 일종의 준비운동을 할 수 있기 때문. 여자는 소변을 보느라 남자만큼 혈압이 뚝 떨어지진 않는다. – 김영희 (30세/ 의료업 종사)

포르노를 볼까?
본다. 남자랑 같은 이유로. 포르노를 통해 혼자 욕구를 충족하거나 섹스 노하우를 배운다. 세계 3대 야동 사이트 포르노허브(Pornhub)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사이트 방문자 중 약 24%는 여성이라는 통계가 있다. 어떤 포르노를 좋아하는지는 물론 케이스 바이 케이스. 여자는 이야기가 있는 포르노를 좋아한다고 하는데 그 정도는 아니다. 대뜸 침대에서 섹스하는 것만 보고 싶지 않을 뿐. 흐름과 배경을 어느 정도 맞춘 포르노가 보기 편하다. 기존 포르노가 너무 남성 중심적이진 않냐고? 뭐, 골라 보면 되니까 상관없다. 불편한 장면은 스킵하고. – 이송이 (32세/ 의류 디자이너)

좋아하는 포르노 배우가 있을까?
품번을 기억하는 정도는 아니어도 선호도는 있다. 남자 배우 성기의 크기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물론 성기가 크면 섹스가 시원시원하고 풍부한 건 있다. 내가 좋아하는 건 몸매 좋은 두 배우가 등장하는 것. 특히 여자 배우가 B에서 C컵 정도 사이즈에 봉긋하고 탄력 있는 가슴을 가진 배우가 좋다. 예쁜 여자를 보려면 레즈비언물, 잘생긴 남자를 보려면 게이물을 볼 때도 있다. 색다른 자극이 필요할 땐 스리섬을 검색할 때도 있다. – 최지은 (35세/ 디자이너)

자위를 하고 나면 현자 타임이 올까?
온다. 허무하고 공허하다. 위로를 마치면 참담한 기분으로 다운로드한 포르노와 검색 기록을 싹 지운다. 팬티도 갈아 입는다. 인간과 욕망이란 얼마나 부질없는가 깨닫는 순간이다. 다만 그 기분은 오래 가지 못한다. 알다시피 확실한 오르가슴에 달하려면 섹스보다 자위가 낫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생리 전 후로는 자위를 더 자주한다. 일주일에도 몇 번을 혼자서 위로하고 깨닫는 일을 반복한다. – 유성진 (29세/ 학생)

첫사랑을 기억할까?
글쎄. 영화 <건축학 개론>의 ‘우리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 같은 게 떠올라야 할 텐데 그저 모호하고 뿌옇기만 하다. 대체 첫사랑이라는 게 무엇인가? 처음 사랑을 느낀 대상? 처음 사귄 사람? 성인이 된 다음 첫 데이트 상대? 첫 경험을 안겨준 남자친구? 아, 떠올리기도 싫다. 나는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가 그동안 만난 누구보다 좋다. 남자는 사랑을 폴더로 만들어 기억하고 여자는 덮어쓰기를 한다던데 오히려 남자에게 묻고 싶다. 순정만화 같은 당신의 그 첫사랑 이야기가 진짜로 있었던 일이냐고.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이기에 절절하고 운명적인 사랑으로 꾸며낸 건 아니냐고. 가지 못한 길은 아쉽지만 자꾸 돌아보고 싶은 마음은 없다. – 김해진 (38세/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