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news

‘디아블로 4’, 5일 만에 8540억 원 벌었다

2023.06.16박한빛누리

점심시간에 게임하는 직장인들로 PC방에 자리가 없다고.

<디아블로 4> 열풍이 분다. 너도나도 지옥의 시간에 빠졌다. 고등학교 친구는 안정적인 플레이를 위해 허먼밀러 뉴에어론까지 샀단다. 게임 하나에 200만 원을 태우다니. <타짜> 곽철용도 울고 갈 씀씀이다. <디아블로 4> 덕분에 오피스 상권의 PC방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점심시간, 퇴근시간에는 짬을 내서 <디아블로 4>를 즐기려는 직장인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고 한다. 평소에 게임을 자주 하지 않더라도 10대 때 밤 새며 했던 <디아블로>의 후속작이라 반사적으로 몸이 끌리는 것 같다. 유전자가 기억하는 사냥 본능이 이렇게 무섭다. PC방 데이터 분석 사이트 ‘게임트렉스’에 따르면 <디아블로 4>의 PC방 점유율은 9%로 전체 게임 중 3위에 올라 있다. 1위는 약 5년간 정상을 지키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41.3%), 2위는 넥슨의 <피파 온라인 4>(10.3%)이다. 최근 블리자드는 이례적으로 <디아블로 4> 매출액을 공개했다. 출시 5일 동안 전 세계에서 1천만 장 이상, 약 6억 6600만 달러가 팔렸다고 한다. 한화로 8540억 원에 달한다. 블리자드 역사상 최대 출시 판매액이다. 유저들이 5일간 플레이한 시간은 2억 7600만 시간. 모두 합치면 3만 년이다. 3만 년 전 지구에는 무슨 일이 있었더라. 거슬러 올라가면 호모 사피엔스가 돌아다니던 시절이라는 계산이 나올 정도로 까마득한 시간이다. 역시 추억의 힘이란, <디아블로 4>의 인기는 당분간 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에디터
박한빛누리(프리랜스 에디터)
사진
블리자드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