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news

브리트니 스피어스, NBA 선수 경호원에게 얼굴 맞은 사연

2023.07.07박한빛누리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경호원에게 폭행을 당해 경찰에 신고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NBA 선수 경호원에게 얼굴을 맞았다. 이게 무슨 일일까?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그녀는 지난 수요일 오후 8시 30분경 남편 샘 아스가리와 함께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리조트 카지노 건물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그러던 중 NBA 스타 웸반야마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웸반야마는 프랑스 출신 농구선수로 지난달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돼 샌안토니오 스퍼스에 입단한 NBA의 초특급 유망주다. 맨발로 잰 키는 222.25cm, 영국 가디언지는 그를 “천년에 한번 나올만한 농구 천재”라고 소개한 바 있다. 평소 웸반야마의 팬인 스피어스는 그에게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지 물어보고자 그의 오른쪽 어깨를 살짝 두드렸다. 하지만 그녀를 못 알아본 웸반야마의 경호팀장이 순간적으로 스피어스를 세게 친 것이다. 얼굴을 맞은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그대로 넘어졌고 쓰고 있던 선글라스도 바닥에 떨어졌다. 이후 그녀를 때린 경호팀장이 찾아와 사과했지만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경호팀은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경호 팀장이 스피어스의 손을 세게 치면서 그녀의 손이 자기 얼굴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터
박한빛누리(프리랜스 에디터)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