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사러 가는 날

꽃을 사러 가는 날엔 꽃을 닮은 옷을 입는다.

눈부신스타디움재킷, 실크수트와 셔츠,모두 버버리프로섬.

빨간색 테에 톨토이즈 다리를 단 안경, 장 마릴.

새파란 꽃을 그린 실크 피케 셔츠, 실크 스카프, 모두 구찌.

왼쪽부터) 칼라에 장식을 넣은 셔츠, 살색 니트와 팬츠, 모두 우영미. 형광 연두색 수트, 골판지색 셔츠, 모두 에르메스.

니트, 13만5천원, 존 매티슨 by 바버샵. 쥐색 팬츠, 버버리 프로섬.

왼쪽부터) 재킷 1백69만원, 팬츠 42만5천원, 셔츠 38만5천원, 모두 김서룡 옴므. 타이 37만원, 브리오니. 홀스빗 로퍼 가격 미정, 구찌. 수트 7백20만원, 스카프 78만원, 모두 브리오니.

부드러운 니트 피케 셔츠와 니트 베스트, 연두색 팬츠, 모두 프라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