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의 신세계

박성웅은 <신세계>에서 ‘형님’이었다. 신작 <황제를 위하여>에서도 형님이다. 배우 박성웅이 골프 클럽이라면, 인간 박성웅은 야구 배트와 친밀하다. 그는 “야구에서 너스레와 허세를 뺀 것”이 연기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손을 씻을 생각은 없어 보였다.

얼룩말 무늬 티셔츠는 베르수스 by 톰그레이하운드, 셔츠는 설프수트웨어 by 톰그레이하운드
얼룩말 무늬 티셔츠는 베르수스 by 톰그레이하운드, 셔츠는 설프수트웨어 by 톰그레이하운드

 

빨간색 티셔츠는 루치오바노티 by 디옴, 점퍼는 언컨디셔널 by 디옴, 팬츠는 돌체&가바나 by 분더샵.
빨간색 티셔츠는 루치오바노티 by 디옴, 점퍼는 언컨디셔널 by 디옴, 팬츠는 돌체&가바나 by 분더샵.

<황제를 위하여>의 시놉시스만 본 사람이라면 이렇게 물을지도 모르겠다. 또 건달 역할이네? 건달이지. 사채업자니까. 하지만 <신세계> 때와는 좀 다른 면이 있어서 거기에 중점을 뒀다.

보통 사채업자가 좀 더 악랄하지 않나. ‘정상하’라는 캐릭터는 그래도 인간적이다. 웃는 모습도 많이 나온다. 비열하게 웃는 것 말고. 이환(이민기)을 여유로운 미소로, 친동생 보듯이 한다.

시나리오만 먼저 봤는데, 영화 바깥에서 박성웅이 말하던 이상적인 남성상과 겹쳐 보였다. 강한 사람이지만 자기 역할을 정확히 알고 어떤 순간에 낮추거나 빠질 수 있는 남자. <황제를 위하여>의 엔딩이 당신을 <신세계>와는 좀 다른 이미지로 완성한다. 완전 다르다, 완전. 엔딩 보고 <황제를 위하여>를 선택한 거나 마찬가지다. 모든 신에 최선을 다하지만, 엔딩 신에서는 특히 공을 많이 들였다. 나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하려고 한 신이다.

<황제를 위하여>를 선택할 즈음에 건달 말고 다른 역할은 없었나? 아니다, 다양하게 있었다. 오히려 센 역할이 <찌라시>밖에 없었다. 건달은 하나도 없었다. 의사 역할도 있었고, 코미디 영화도 들어왔다. 사실 하반기에는 코미디 영화가 대기하고 있다.

<태희 혜교 지현이>를 보고 왔다. 코미디 연기는 어떤가 싶어서. 의외로 자연스러운데 웃기진 않았다. 하하, 짐 싸서 집에 가야겠다.

자연스러운 것도 놀라웠다. 막 대놓고 웃기는 역할은 아니었으니까. 그 역할이 실제 성격이랑 많이 닮았다.

요즘 여자들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는 배경에는 영화 바깥의 넉넉한 모습도 큰 것 같다. 여자들은 당신을 ‘좋은 남편감’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던데? 아, 품절남인데, 무슨 또. 애아버지임에도 불구하고 좋아해주고 응원해주셔서 항상 감사드린다. 무대인사 가서 내 플래카드를 들고 있으면 전부 아이 콘택트를 한다. 내 식의 감사 표현이다. 영화에선 되게 세게 나오기 때문에 실제로는 조금만 잘해줘도 굉장히 다정다감하다고 생각하고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아들과 아내에게 극진하지 않나. 극진까지는 아니다. 다른 남편들이랑 똑같다. 다른 분들도 자기 자식 눈에 넣어도 안 아프고, 안 쫓겨나려고 아내한테도 잘하고 그러지 않나. 하하. 두 사람이 내 삶의 원동력이다.

이미 누군가의 남편인 채 좋은 남편감이라면 어떤 기분일까? 이혼하라 소린가? 하하. 어리벙벙하다. 왜 이렇게 봐주시나. 못 먹는 떡이 맛있어 보여서 그런가.

‘좋은 남자친구감’이 부럽진 않고? 결혼한 지 오래 되니까, 그런 건 이제 생각도 안 한다. 좋은 오빠? 응원이 되는 오빠? 힘이 돼주는 오빠? 였으면 좋겠다. 팬 미팅 자리에서 항상 얘기한다. “나는 일상생활에 충실한 팬이 최고다.” 한 달 중 이틀은 무대 인사를 오더라도 나머지 28일은 자기 자신에게 충실하라고.

어른의 아이돌답다. 아이돌? 중년돌? 돌중년? 흐흐.

이젠 거의 액션 신이 없는 것 같다. <황제를 위하여>에서는 조금 나오는 것 같던데, 점점 ‘형님’ 역할만 맡으면서 <태왕사신기>처럼 굉장한 액션을 볼 일이 없어졌다. 어후, 그때는 죽는 줄 알았다.

액션스쿨 1기로서 좀 섭섭하지 않나? 사실 내 꿈이 죽이는 액션영화 하나 찍는 거다.

어떤 액션영화? 스타일리시한 액션영화랄까. 옛날로 가면 <테러리스트>. <짝패>나 <아저씨> 같은 영화.

작년은 박성웅에게 굉장한 한 해였다. <신세계>가 있었고…. 작년보다 올해가 더 굉장하다. <신세계>가 TV에서 방영된 후부터, 그러니까 작년 12월 말부터 팬이 급증했다. 올해 아주 정신이 없다.

또 LG가 정규 시즌 2위를 했으니까. 에효, 그건 말도 못한다. 올해 성적이 안 좋아서 선수들과 연락도 끊겼다. 연장에서 져서 술 먹고, 1점 차로 져서 술 먹고. 스마트폰 보고 내가 ‘웁!’하면 스태프들이 ‘뭐야, 뭐야’ 하면서 깜짝깜짝 놀랐는데 LG가 이겼을 때였다.

어째 영화 얘기보다 더 흥분해서 말하는 것 같다. 하는 것도 좋아하지 않나? 19년 했다.

주로 나가는 포지션이 뭔가. 19년이면 다 한다, 다.

좋아하는 포지션은? 1루수. 타격하는데 부담이 없어서. 대학생 땐 4번 타자였다. 마흔 넘으니까 공이 잘 안 보이는데 지난달에 만루홈런 한 번 쳤다. 하하.

연기보다 야구 욕심이 더 큰 것 같다고 말하는 건 뭘 모르고 하는 소린가? 표를 안 내서 그렇다. 야구는 즐긴다. 물론 연기도 즐기지만, 직업이 야구 선수는 아니니까. 잘하면 좋고, 못해도 그만이다. 그래서 너스레나 허세가 들어간다. 하지만 연기는 그런 걸 쪽 빼야 한다. 진지해져야 한다. 이번 영화에서는 부산 사투리에 도전했다. 다음 영화에는 올 누드 액션이 있어서 어제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매번 도전이 하나씩 있다. 나는 아직 더, 더, 더 배워야 하고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확히 말하면 욕심이 잘 안 보인달까. 정말 없거나, 자기절제거나. 타인에게서 장점도 배우지만 단점도 배운다. 연기에 대해 후배 붙들고 조언하는 분들이 있는데, 별로 안 좋아 보였다. ‘아, 저렇게 표내는 건 별로구나.’ 내가 뭐 잘하는 건 아니지만, 후배에겐 후배만의 길이 있다. 조언을 구하면 얘기는 해준다.“나는 이렇게 할 텐데 이게 정답은 아니다” 정도로.
송강호가 했듯이? 맞다, <반칙왕> 때 내게 한 것처럼.

사투리 연기는 만족스럽게 나왔나? 부산에 살면서 하다 보니까 처음엔 괜찮았던 것도 나중에 보니까 이상했다. 그래서 감독님께 건의해 다시 녹음했다. 보스 역할이다 보니 억양을 너무 세게 하면 안 어울려서 차분하게 눌러서 했다.

참고한 영화나 배역이 있나? 뭘 참고하면 그쪽으로 좇아간다. 내 연기 아니고 흉내낸 게 나올까 봐 나는 리메이크작을 해도 원작을 안 본다. 대신에 대본 놓고 읽고 또 읽는다. 가끔 술 한 잔 마시면서 읽다가 옆에 별의별 희한한 말도 쓰고. 아침에 보면 100개 중에 한 다섯 개쯤 건지는 말들. 하하.

밤에 쓴 연애편지? 그렇다. 감성이 막. 술 먹고 쓰면 바로 결혼하자, 나오지. 하하.

뭐가 됐든 혼자 가보겠다는 건가? 그렇지, 독고다이. 뭐 여태까지 독고다이로 왔다. 하지만 영화 보면서 괜찮은 설정이나 톤은 기억해놓는다. 정재영이 <거룩한 계보>에서 이걸(팔을 위로 올리면서 소매를 끌어당기는) 했는데, 그런 것들. 언젠가 내 걸로 만들어서 써먹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지금까지의 얘기로 미뤄볼 때, 필모그래피를 관리한다는 생각은 전혀 없을 것 같다. 관리 안 한다. 앞만 보고 간다. 인물은 다르게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극중에서 정상하가 담배를 많이 피우는데, ‘코로 들어가면 절대 안 돼, 물레방아 절대 안 돼’ 하면서 되뇌었다. 이중구와 겹치지 않게 하려고.

모델 촬영을 하면서 처음으로 가슴이 뛰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오늘 촬영하면서 든 생각인데, 왜 모델이 아니고 배우였을까? 나는 배우니까.

설마, 배우로 태어났다고 생각하나? 태어난 건 그냥 엄마, 아빠 아들이고, 직업을 배우로 선택한 거지. 자기가 잘할 수 있는 일과 하고 싶은 일이 딱 맞으면 최고 아닌가. 배우를 하고 싶었고, 제일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모델 라인 시험에 합격하고도 안 갔다.

배우 인생에서 <신세계>로 방점을 찍었다. 이 영화는 3부작으로 알려져 있다. 다음 편이 그들의 어린 시절 얘기라고 알고 있는데, 이중구의 어린 시절은 어땠을 것 같나? 위에서 시키면 제일 먼저 칼 들고 나가는 사람. 꼭대기 하나만 바라보고 살고, 웃음기 없는 얼굴이고. 그때나 20대 때나 똑같았을 것 같다.

박성웅도 그 나이 때 바라보던 꼭대기가 있었나? 꼭대기가 있었는데 이젠 그 꼭대기가 아니다. 지금은 뭐랄까, 정점이 넓을 것 같다. 수많은 사람이 있는 넓은 꼭대기. 아직 올라가는 중이다. 아까 얘기했듯이 죽을 때까지 올라갈 거다. 끝은 없으니까.

재킷, 셔츠, 팬츠 모두 프라다. 구두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재킷, 셔츠, 팬츠 모두 프라다. 구두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SHARE
[GQ KOREA 피처 에디터] 책, 음반, IT를 담당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