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그 찬란한 장신구에 대하여

책 <Beyond Extravagance>는 무굴 시대부터 현재까지 인도의 찬란한 장신구 문화를 정리했다.

욕망의 대지라 부를 수 있는 곳은 인도 어디쯤일 것이다. 책 < Beyond Extravagance >는 무굴 시대부터 현재까지 인도의 찬란한 장신구 문화를 정리했다. 편집자인 아민 제퍼는 “인도의 고도로 발전한 장신구 문화는 풍부한 원석이 그 시작”이라고 했다. 인도 남부 골콘다의 다이아몬드, 히말라야 산맥의 희귀한 사파이어, 스리랑카에서 공수한 루비, 그리고 몬순이 전해준 페르시아의 진주까지. 탐닉이란 이런 것.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ESQUIRE][NUMERO][NUMERO HOMME][M PREMIUM(ARENA HOMME+ X MAEIL BUSINESS NEWSPAPER)] And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