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에서 온 인디언 패턴

긴긴 여름에 패턴이 필요하다면, 인디언에게서 영감을 받은 새로운 무늬가 있다.

 

지금 캘리포니아에선 이런 무늬가 대대적으로 유행이다. 인디언풍이라 말해도 좋고 아메리칸 원주민 스타일이라고 해도 괜찮다. 그 분위기를 세 가지로 요약하자면 활동적인 명랑함, 해질녘 색깔, 미국 남서부 스타일. 하이톱 스니커, 터키색 보석이 달린 목걸이, 귀여운 패치를 덧댄 M65 재킷, 위크엔드 백에도 이 무늬가 쓰인다. 여기 있는 것들 중 하나만 골라서 잘 쓰면 뜻밖의 스타일링을 발견하게 된다. 단 두 개 이상은 무리다. 유행에 집착하는 과도한 패턴 추종자로 보인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