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로 만든 태블릿, 와콤 뱀부 스파크

무작정 갖고 싶을 때 한 번 더 고민해서 고른 신제품들.

 

REPORT 아날로그를 디지털로 옮기려는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뱀부 스파크는 종이 위에 전용 볼펜으로 그리거나 쓰면 스마트폰, 태블릿에 그대로 저장된다. 아이패드 위에 사용하는 애플 펜슬도 대안이 되겠지만, 진짜 종이를 사용하는 감각을 흉내 내기란 여전히 어렵다. 반면 뱀부 스파크는 공책 필기하듯이 아무렇게나 끄적거려도 종이 위에 쓰인 그대로 파일이 된다. 전용 클라우드 서버와 연결하면 백업도 쉽다.

DOUBT 전용 펜만 사용해야 한다. 그 탓에 펜의 두께, 느낌이 맘에 들지 않는다면 난감하다. A5 크기만 지원하는데 오랫동안 필기하기엔 좀 작은 편이다. 여러 펜을 사용하지 못하니 ‘그리기’를 할 때는 아쉽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