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여자친구 #소원

소원이 입은 프릴 장식 티셔츠는 YMC, 니트 슬리브리스 톱은 세컨드 리즈. 주얼리는 모두 스타일리스트의 것.

다른 아이돌에 비해 자기소개가 너무 단순하지 않아요? 무슨 뜻을 담아서 소개하면 너무 한정적이잖아요. 여자친구는 어떤 팀이다, 정해놓고 싶지 않았어요.

여자친구가 보여주는 맑고 깨끗한 느낌이 수식어 없는 소개와 맞닿아 있긴 해요. 데뷔 후 1년 반이 흘렀죠. 팀 이름에 걸맞게 해온 것 같아요? 여자친구의 색깔을 확실히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 색깔을 조금은 보여드린 것 같아요.

‘파워 청순’인가요? 네. “여자친구 노래 같네”, “여자친구 춤 같네”, “여자친구 소원이답네”라는 말을 들으면 아, 우리가 잘 표현했구나 싶어요.

앞선 세 곡이 “학교 3부작”이라고 밝혔어요. 곧 발표할 곡은 다음 시즌의 시작이겠죠. 다음 시즌은 어떨까요? ‘시간을 달려서’는 졸업식이 아니라 종업식이었어요. 다음 앨범도 학생 콘셉트란 건 아니고, 그때그때 저희한테 어울리는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하지만 앨범을 낼 때마다 성숙해져야 한다는 강박은 없어요.

여자친구의 장점은 무대 바깥에서 참 자연스럽다는 거예요. 저희가 워낙 밝아서요. 저희끼리는 학교에서 만난 친구들 같아요. 다만 지나치게 시끄럽거나 우악스러워 보일 때도 있어서 방송에서는 적정선을 지키려고 해요. 예를 들면 요새 얼굴 몰아주기 많이 하는데, 저희는 그거 정말 잘할 자신 있거든요.

빼는 것 없는 여자친구인데, 그중에서도 소원 씨는 중심을 지키려고 하죠.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하하. 근데 사실 좀 고치고 싶기도 해요. 무대 올라가기 직전에 카메라 들어올 때 있잖아요? 그럼 저는 한참 장난치고 놀다가 “네, 여러분 저는 지금 어딘데요” 하면서 방송용으로 바뀌어요. 리더니까 이런 역할을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있는 것 같아요.

‘걸크러시’ 캐릭터가 없는 여자친구인데, 소원 씨가 그 이미지에 가장 적절하지 않을까 싶어요. 저도요. 하하. 멤버 중에서도 차갑게 생긴 파가 있어요. 저나 신비처럼 도도하고 차갑게, 서울 여자처럼 생겼다고 해야 하나. 하하.

소원 씨는 머리를 자르면 어떨 것 같아요? 상관없어요. 단발도 해보고 싶은데, 혹시 키가 더 커 보일까 봐 걱정이에요.

키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모델과 나왔죠? 원래 모델할 생각이 있었어요? 모델이랑 전혀 관련이 없어요. 연습생으로 있으면서 지원했거든요. 프로필 사진을 찍다가 서툰 점을 지적받고 혼난 적이 있어요. 기획사에서 노래와 춤은 알려주지만, 포즈나 표정은 알려주지 않거든요. 오늘처럼 사용할 일은 많은데 배울 기회가 없으니까, 모델과에 가면 가수로서 필요한 건 다 배울 수 있겠더라고요.

리더에 관해서는 어디서 안 배웠나요? 리더는 타고난 성격인 것 같아요. 제가 어딜 가든 좀 주도하는 편이거든요. 지지부진한 상황에 있으면 답답해요.

여자친구를 잘 이끌어왔다는 자부심이 있나요? 각자 위치에서 자기 일을 잘할 때 나오는 시너지가 있는 것 같아요. 나 때문에 잘됐다고 생각한다면 솔로를 해야죠. 다 부족한 점이 조금씩 있으니까 모여서 ‘여자친구’가 된 것 아닐까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