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겨울맛 나는 아이템

첫눈이 오기 전에 꼭 사야 하는 것들.

빨간색 캐시미어 비니 60만원, 캐시미어 케이블 머플러 1백7만원, 모두 로로 피아나.

 

회색 면 타이츠 10만원대,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

 

회색 테리 로브 65만원, 프레떼.

 

노르딕 패턴 울 양말 각각 3만1천원, 모두 어나니머스 이즘 by 샌프란시스코 마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