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건’ 톰 크루즈의 레이벤

Tom Cruise

Tom Cruise RAYBAN AVIATOR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레이밴은 위기를 맞는다. 디자이너 브랜드에선 큼지막하게 로고가 박힌 선글라스를 내놓고, 디스코에 열광하던 사람들은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를 선호했다. 한물간 선글라스 브랜드. 당시 레이밴의 이미지는 딱 그랬다. 다행히 레이밴은 톰 크루즈를 만나며 예전의 영광을 되찾기 시작한다. 그는 <위험한 청춘>, <탑건>, <레인 맨>에 연달아 레이밴 선글라스를 쓰고 나왔다. 특히 1986년에 개봉한 영화 <탑건>은 전 세계적인 에비에이터 열풍을 불러왔다. 이 영화가 히트한 후 <타임 매거진>은 “레이밴의 판매율이 40퍼센트나 증가했다”는 기사를 실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탑건> 개봉 후 에비에이터 선글라스를 구할 수 없어서 미 8군 기지를 통해 웃돈 거래로 사고판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였다.

에비에이터 선글라스 2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에비에이터 선글라스 2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Did You Know It?

1 톰 크루즈가 영화에서 착용한 선글라스는 RB3025. 맥아더 장군이 쓴 것과 동일한 모델이다.

2 <탑건>은 원래 혈기왕성한 젊은이들을 해군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만든 영화였다. 미 해군은 <탑건>을 상영하는 전국 주요 극장에 모집 부스를 설치했다. 실제로 이 영화가 흥행한 후 해군 파일럿에 지원자가 다섯 배나 더 늘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