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를 위한 아이템

여름 휴가 필수 아이템 네 가지를 가격대별로 골라 큰 가방에 담았다.

파란색 캔버스백 9만9천원, 포트 캔버스 by 블루스맨.
(왼쪽부터) 팜 트리 러버 통 3만1천원, 하바이아나스. 검정색 러버 통 6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낙타색 스웨이드 통 21만5천원, 아일랜드 슬리퍼 by 비이커. 달러 프린트 러버 통 40만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씨. 빨간색 러버 통 55만원, 루이 비통.

 

02

낙타색 캔버스 숄더 백 28만8천원, 마가렛 호웰.
(아래부터) 레트로 프린트 스윔 팬츠 4만9천원, 에잇 세컨즈. 빨간색 마티니 스윔 팬츠 10만9천원, 드제메르. 노란색 스윔 팬츠 23만5천원, GCDS by 비이커. 올리브색 스윔 팬츠 25만5천원, 스톤 아일랜드 by 스컬프. 카모 프린트 스윔 팬츠 43만원, 몽클레르.

 

03

카모 플라주 패턴 나일론 짐 백 39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아래부터) 오렌지탭 화이트 데님 팬츠 12만9천원, 리바이스. 신축성이 좋은 화이트 데님 팬츠 19만9천원, 캘빈 클라인 진 . 스티치 장식 화이트 데님 팬츠 27만5천원, 시스템 옴므. 헤링본 패턴 데크 데님 팬츠 35만9천원, 웨어하우스 by 스컬프. 금색 버튼 장식 데님 팬츠 90만원, 톰 포드

 

04

스트라이프 캔버스 토트백 14만9천5백원, 스탠리&손 by 블루스맨.
(오른쪽부터) 남색 플라워 파자마 셔츠 4만9천9백원, 에잇 세컨즈. 녹색 플로럴 오픈 칼라 셔츠 8만8천원, 비슬로우. 해초 패턴 오픈 칼라 셔츠 17만9천원, 파타고니아. 플라워 패턴 오픈 칼라 셔츠 33만원, 아미. 동양화 호랑이 모티브 셔츠 69만5천원, 와코 마리아.

SHARE
[GQ KOREA 컨트리뷰팅 에디터] 롤러 코스터를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