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안 셔츠 말고, 반팔 셔츠

요즘 유행하는 하와이안 셔츠가 누구에게나 다 잘 어울리는 건 아니다. 화려한 꽃무늬가 부담스러운 남자들을 위한 반팔 셔츠 7.

가장 기본적인 흰색 반팔 셔츠에 작은 주머니를 더했다. 주머니에 작은 볼펜 하나 정도 꼽아 두면 더 그럴싸하다. 19만9천원, 웨어하우스 by 스컬프 스토어

 

지적인 분위기의 셔츠. 제일 위에 있는 단추부터 확실하게 채워 입는다면, 더 똑똑해 보일 거다. 11만5천원, 코스

 

노란색 옹브레 체크가 돋보이는 셔츠다. 워싱을 거치지 않은 뻣뻣한 데님 팬츠와 입어야 가장 멋있다. 6만9천원, 커버낫

 

나일론 소재로 만들어진 로톨의 셔츠는 시원한 건 물론, 움직일 때마다 사각거리는 소리가 들려 기분까지 상쾌하다. 40만8천원, 로톨 by 1LDK

 

뻔해도 어쩔 수 없다. 남색과 흰색, 여름에는 역시 이만한 조합이 없다. 아주 무더운 여름날 반바지와 가볍게 입는 걸 추천한다. 10만5천원, 브룩스브라더스 레드 플리스

 

사실, 여름에 데님은 좀 덥다. 하지만 가느다란 줄무늬가 새겨진 이 데님 반팔 셔츠라면 땀 걱정은 안 해도 좋다. 8만8천원, 비슬로우

 

부코의 셔츠는 좀 뻣뻣한 편이다. 그냥 입는 것도 좋지만, 반팔 티셔츠 위에 가볍게 걸쳐 입으면 더 근사하다. 참고로, 단추는 잠그지 않는 게 좋다. 31만9천원, 부코 by 오쿠스

SHARE
[GQ KOREA 컨트리뷰팅 에디터] 한결같은 취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