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페스티벌, 더 색다른 G70

9월 15일, 가장 제네시스다운 순간이 서울에서 공유됐다. 제네시스 G70 ∙ Seoul 2017 페스티벌의 짜릿한 함성과 G70의 우아한 자태가 능동적으로 어우러지며.

의미는 늘 중요한 동기부여가 되곤 한다. ‘가장 제네시스답게’라는 의미가 지루한 모터쇼를 넘어선 G70 ∙ Seoul 2017 페스티벌로 이어진 걸 봐도 그렇다. 근본부터 독창적인 G70를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모두가 즐기는 축제를 통해 자연스럽게 마주쳤으니, 이 얼마나 가치 있는 호사인가!

이번 페스티벌에선 씨엘부터 안드라 데이 그리고 그웬 스테파니까지, 등장만으로도 흥분됐던 전설적인 디바들이 풍부한 음색과 눈부신 무대 매너로 빈틈없이 꽉 찬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다같이 하나되어 노래를 부르고 그루브를 들썩일 땐 페스티벌의 주인공이 바로 ‘모두’였음을 본능적으로 공감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다름아닌 G70의 언베일링.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 및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와 함께 7대가 동시에 등장하며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낸 중형 럭셔리 세단 G70는, 기품 있는 디자인과 역동적인 퍼포먼스가 균형 있게 양립하고 있다.

디자인에만 초점을 맞춰도 이 이상적인 밸런스는 조금도 흐트러지지 않는다. 인간 중심적인 배치와 첨단 기술을 응축한 구조, 우아한 곡선과 동적인 디테일, 날렵한 헤드램프와 묵직한 후드라인, 기품 넘치는 사이드라인과 경쾌하게 솟은 트렁크 엔드. 하나의 G70 안에서 이렇듯 상반된 가치들이 각자의 존재를 현명하게 각인시키며 어우러지고 있으니까.

또한 그레시스풀 그레이, 레피스 블루 등 컬러 스펙트럼이 진기해서 보다 감각적으로 G70를 향유할 수 있다. 사실 차에 있어, 주행하면서 느끼는 ‘승차감’도 중요하지만 내리면서 느끼는 ‘하차감’도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다. 내릴 때 차문을 열고 닫으면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컬러로, G70의 새로운 컬러쯤 된다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차분하게 즐기기에 제격일 테다. 여기에 실내 인테리어도 크게 한 몫 한다. 군더더기 없이 디자인된 센터페시아는 물론 가죽과 스티치 컬러를 달리한 퀼팅 시트가, 로고가 박히지 않은 명품 가방처럼 은은한 자부심까지 챙겨주기 때문이다.

매력적인 외관에 반해 미끄러지듯 G70로 빨려 들어가면 국내 최초 제로백 4.7초(3.3T 스포츠), 압도적인 제동 성능의 브렘보 브레이크(고급형 선택 사양), 전 모델에 적용된 런치 콘트롤(급가속 시 미끄러짐 없이 최대 수준의 동력을 이끌어내는 기능) 등의 탄탄한 퍼포먼스가 다시 한 번 G70에 푹 빠져들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