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지금, 발렌시아가

발렌시아가는 지금 사람들이 가장 원하는 라벨 중 하나다. 한동안 남자에게 소홀한 적도 있었지만, 뎀나 바잘리아가 온 후론 상황이 달라졌다. 약간의 기괴함은 호기심으로 정리됐고, 익숙하지 않은 스타일링은 새로움으로 사람들을 홀렸다. 2018 S/S 캡슐 컬렉션 중 하나인 페인티드 바이커 재킷, 발렌시아가.

SHARE
[GQ KOREA 패션 에디터] 누군가에게는 특별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