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연기 : 김희선

2017년은 각자의 목소리로 외치고 항의하고 요구해서 열매까지 맛 보았던 한 해였다. 그러니까 하나의 목소리는 단지 하나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GQ>는 올해도 <GQ>로서 한 해를 치밀하게 돌아봤다. 편향과 편애로 무장하고 따졌다. 그리고 이것은 2017년 <GQ> 어워드다.

연기는 배우가 한 인물의 성격, 행동 등을 표현하는 일이지만, 역설적이게도 배우 자신이 그 배역과 겹칠 때 뜻하지 않게 정확해진다. 지금까지 김희선이 연기를 잘한다는 평가를 받아온 쪽이었나? <품위 있는 그녀>에서 그녀의 연기가 빛나는 것은 연기 경력이라기보다 삶의 누적이다. 김희선 만큼 ‘여신’ 이후의 삶을 잘 아는 사람은 없지만, ‘여신’이 아닌 위치에 서려고 하지도 않았던 배우. 정확히 <품위 있는 그녀>의 우아진이 바람난 남편과 그의 정부와 공방전을 벌일 때조차도 지혜롭고 아름다웠던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