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가 드레스 워치에? 피아제

12월에는 별처럼 찬란한 시계를 차고 싶다. 겨울밤은 유난히 길고 어두우니까.

PIAGET Altiplano 38 Ref. G0A29165

드레스 워치의 모범이라 불리는 알티플라노 38의 주얼 세팅 버전. 알티플라노 특유의 담백한 디자인과 시-분만 표시하는 간결한 다이얼 구성, 6.4밀리미터의 극적인 케이스 두께는 그대로 둔 채, 베젤에 78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촘촘하게 세팅해 화려함을 덧씌웠다. 티끌 하나 없는 순백의 다이얼, 샤프심처럼 가느다란 시곗바늘과 인덱스, 미끈하게 쭉 뻗은 러그, 금속처럼 반짝이는 검정 악어가죽 스트랩 역시 극도로 정제된 피아제의 미학을 숨김 없이 드러낸다. 턱시도를 차려입은 12월의 어느 밤, 이보다 더 어울리는 시계가 있을까. 생각나는 이름이 참 없다. 3천1백만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