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영훈 "뭐, 전 잘생겼으니까요" | 지큐 코리아 (GQ Korea)

더보이즈 영훈 "뭐, 전 잘생겼으니까요"

2019-10-22T14:01:02+00:00 |interview|

네 명의 소년이 팀 밖으로 나와 홀로 <GQ>의 카메라 앞에 섰다.

화이트 셔츠, 닐 바렛. 팬츠와 슈즈는 모두 스타일리스트의 것.

블랙 니트 톱, 메종 마르지엘라. 팬츠, 우영미. 네크리스는 스타일리스트의 것.

촬영 들어가기 전에, 큰 소리로 “잘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외치면서 꾸벅 인사하던데, 스스로의 원칙 같은 건가요? 연습생 때부터 멤버들과 늘 하는 습관이에요. “안녕하세요, 더보이즈입니다. 오늘 촬영 잘 부탁드립니다!” 밝게 인사하면서 활기차게 시작하면 좋잖아요.

사랑받겠네요. 맞아요. 저희는 사랑받는 아이들이죠. 하하하.

혼자 하는 화보 촬영은 처음이죠? 어땠어요? 멤버들 없이 단독은 처음이에요. 마음껏 뽐낼 수 있어서 재미있었어요! 헤어나 스타일링이나, 평소에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라 즐기면서 했어요.

스스로 잘생겼다는 거, 알죠? 아뇨, 아뇨. 과찬이십니다.

솔직하게 말해봐요. 중간 정도….

왜 그렇게 겸손해요? 예능에서 “뭐, 전 잘생겼으니까요”라는 캐릭터를 잡으니까, 사람들이 제가 진짜 왕자병인 줄 알더라고요. 그냥 재미있어 보이려고 그런 건데!

별명이 ‘빵자님’이죠? 제가 캐스팅 당했을 때 편의점에서 빵을 먹고 있었거든요. 그래서 빵훈이에요. 왕자는 아니고….

그래도 스스로의 왕자 같은 면을 찾아본다면요? 현장에서 인사를 꼭 제대로 한다든지, 예의를 잘 지킨다든지,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잘 들으려고 한다든지. 당연한 거지만 그런 걸 꼭 지키려고 해요.

이렇게 잘생기면 대부분 자신감 넘치는데, 수줍음이 많아 보여요. 제 성격이 그게 잘 안 돼요. 처음 만난 사람을 되게 어려워하거든요. 친해지고 싶어도 말을 못 걸고요. 이성에게는 그게 더 심해요. 남녀공학을 나왔는데도 여자 사람 친구가 없을 정도예요.

왜 그런 것 같아요? 어릴 때부터 나서는 편이 못 되고, 생각이 많았어요. 내가 이걸 하면 얜 이렇게 행동하겠지, 이런 식으로 상대방의 행동까지 생각하고 말을 하는 애였죠. 그러다 보니 가만히 무표정으로 있으면 사람들이 제가 화난 줄 알더라고요. 그래서 그때부터 많이 웃자, 하루를 웃으며 시작하자고 마음먹었어요.

그렇게 내성적인 소년이 아이돌이 된 거네요? 누군가를 좋아해본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잖아요. 좋아하는 스타 때문에 마음이 힘들 때 위로받고, 행복해진다고. 저도 다른 누군가에게 그런 존재가 되고 싶었어요. 무대에 오르고, 팬 분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고. 지금 저는 무대에 올라서 팬분들의 응원을 들으면 긴장이 사라져요.

가까운 사람들에겐 애교 빼면 시체라면서요? 저는 제가 애교가 없는 것 같은데, 남들은 저한테 넌 일상이 애교인데 왜 그걸 못 받아 들이냐고 하고…. 멤버들한테 달라붙고, 치대고, 장난치고 그런 건 좋아하지만 막상 판 깔아놓고 애교를 해보라고 하면 못하겠어요.

잘 울기도 한다던데? 눈물 많은 건 진짜 아니에요! 자주 울진 않는데, 가끔 팡 터질 때가 있잖아요. 진짜 가끔요. 최근엔 1위했을 때 울었고…. 데뷔 쇼케이스 때 부모님을 만나는 자리가 있었어요. 그런데 저희 부모님만 안 오신 거예요. 그러다 저 멀리 오시는 모습을 보자마자 눈물이 터졌죠.

집에서 막내죠? 네. 형이 있어요.

팀에서는요? 형 라인이긴 한데, 막내 같은 형인 것 같아요. 하하.

혼자 있을 때는 뭘 해요? 멤버들과 있을 때도 너무너무 즐겁지만, 이 일을 하면서 저만의 시간이 더 필요하게 된 것 같아요. 저는 남이 뭔가를 하고 싶어 하면 그걸 따라가는 성격이거든요. 그런데 혼자 있으면 그냥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으니까 편하죠. ‘혼밥’을 좋아하는데, 파스타부터 스시까지 해봤어요. 혼자 먹는 게 딱히 부끄럽지 않아서 어디서든 ‘혼밥’을 할 수 있어요. 하하하.

잠 안 올 땐 뭐 해요? 오히려 안 자요. 하루가 스케줄로 꽉 차 있으면, 혼자 쉬는 시간은 자는 시간밖에 없잖아요. 그래서 자는 시간이 아까워서 인터넷으로 쇼핑하거나, 유튜브를 봐요.

어떤 콘텐츠를 봐요? 뭔가를 만들거나, 말도 안 되는 실험을 하는 거 있잖아요. ‘이게 진짜 될까?’ 싶은 거. 얼마 전 게임 ‘카트라이더’의 카트를 만드는 영상을 봤는데 신기하더라고요.

김영훈은 어떤 사람 같아요? 마음만큼은 아직 십 대죠. 남들한테 좀 더 멋있어 보이고 싶고, 부모님이 보고 싶을 때도 있고. 철들려면 멀었어요.

어떤 게 멋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저 자신을 멋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 것. 나 자신이 스스로에게 만족할 때가 멋있는 것 같아요.

혼자서 해보고 싶은 게 있나요? 자전거 타고 발길 닿는 대로 가고 싶어요. 어디든 즉흥적으로 가고 싶은 곳을 갈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