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news

브루스 윌리스 근황, 치매로 대화할 수 없는 상태

2023.10.12박한빛누리

치매 진단을 받은 브루스 윌리스의 근황이 공개됐다.

안타까운 소식이다. 어릴 적 영웅이었던 브루스 윌리스가 힘든 노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미국 OTT 훌루에서 새 공개를 앞둔 <문라이팅> 시리즈의 글렌 고든 카론 감독은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그의 근황을 전했다. “브루스 윌리스는 치매 및 실어증으로 온전히 대화할 수는 없는 상태다. 다만 그는 많은 사람들이 <문라이팅>을 보게 된다는 것에 기뻐하고 있다”고 했다. <문라이팅>은 브루스 윌리스가 얼굴을 알린 인기 TV 쇼다. 1985년부터 1989년까지 다섯 시즌 동안 방영됐다. 수십 년 동안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문라이팅>이 마침내 스트리밍을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이다.
카론 감독은 “그가 치매 진단을 받은 이후 거의 매달 방문하려고 했다. 나를 알아보는데 1분에서 3분 정도 걸린다. 말을 제대로 할 수는 없다. 예전에 그는 독서광이었지만 지금은 책을 읽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브루스 윌리스는 지난해 3월 실어증에 따른 인지 능력 저하로 할리우드 영화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1년이 지난 뒤 윌리스의 가족은 그가 전두측두엽 치매(FTD)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두측두엽 치매는 뇌 전두엽과 측두엽의 신경세포 손상이 원인으로 언어·판단 능력에 문제를 일으킨다. 한편 브루스 윌리스는 1985~1989년 ABC에서 방송된 <문라이트닝>으로 스타덤에 오른 이후 <다이하드>를 통해 액션 스타로 발돋움 했다. 지금까지 골든글로브상, 에미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6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도 이름을 올렸다.

에디터
박한빛누리(프리랜스 에디터)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