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각인시키는 가장 매력적인 방법 | 지큐 코리아 (GQ Korea)

나를 각인시키는 가장 매력적인 방법

2021-07-27T15:09:34+00:00 |item|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 이런 향엔 이런 물건.

왼쪽 위부터 | 묵직한 머스크 향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프레시 로션 포 보디 8만원(200ml), 딥티크. 실버 로고 네크리스 81만원, 오블리크 패턴 실내화 가격 미정, 모두 디올 맨.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59만5천원, 버버리 at 룩소티카. 애플 워치 시리즈 6 GPS+셀룰러 44밀리미터 실버 알루미늄 케이스 69만9천원, 42밀리미터 실버 링크 브레이슬릿 48만5천원, 모두 애플. 달콤한 앰버에 머스크 향을 더한 뮤스크 라바줴 샤워크림 12만원(200ml),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머스크와 우드 향의 조화가 매력적인 머스크우드 오드 퍼퓸 36만원대(50ml), 킬리안. 카세트테이프 모티프 키링 가격 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톱니바퀴 디테일 이어링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 머스크와 가죽 향이 뒤섞여 강렬하게 퍼지는 화이트 스웨이드 오드 퍼퓸 32만2천원(50ml), 톰 포드. 메탈 케이스 텀블러 45만원, 지방시. 블랙 로고 휴대 전화 케이스 47만5천원, 발렌시아가. 오리엔탈 머스크 향이 스파이시하게 마무리되는 오트리쁠 그랑드 오달리스크 퍼퓸 23만원(75ml), 불리 1803. 마블 패턴 재떨이 31만원, 구찌. 묵직한 머스크 향이 긴 여운을 남기는 블랑쉬 오드 퍼퓸 23만원(50ml), 바이레도. 실버 체인 브레이슬릿, 에르메스.

왼쪽 위부터 | 루미노르 두에 워치 7백만원대, 파네라이. 베이지 테 안경 30만2천원, 프라다 by 룩소티카. 우드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휘그 앤 시더우드 퍼퓸 10만9천원대(50ml), 로이비. 우븐 슬리퍼 16만5천원, 모힌더스 at 서프코드. 스코틀랜드 자연의 향을 담은 우디 향 에든버러 퍼퓸 19만5천원(125ml), 샤넬. 브레이슬릿 80만원대, 펜디. 상쾌한 우디 향과 촉촉한 보습력이 특징인 우드 세이지 & 씨 솔트 보디크림 10만8천원(175ml), 조 말론 런던. 시더우드와 레몬 향이 조화로운 브레스 오브 갓 퍼퓸 7만5천원(30ml), 러쉬. 서울의 새벽 숲에서 영감을 받은 소나무 향 알바 디 서울 퍼퓸 21만8천원대(100ml), 산타 마리아 노벨라. 신선한 우디 향의 키테라 아로마틱 룸 스프레이 6만3천원(100ml), 이솝. 샌들 우드와 앰버 향이 뒤섞인 인센스 9 클래식 캔들 10만2천원(245g), 르 라보. 라탄 캔들 홀더 2만9천9백원, H&M. 시더우드에 캐모마일 향을 조합한 메모아 뒨 오더 오드 퍼퓸 16만2천원(100ml), 구찌. 라피아 로고 디테일 숄더백 54만원대, 마르니 at matchesfashion. 라오스산 나무 향이 진한 여운을 남기는 우드 사틴 무드 퍼퓸 31만원(70ml), 메종 프란시스 커정. 위빙 가죽 벨트 가격 미정, 폴로 랄프 로렌.

왼쪽 위부터 | 핑크 틴티드 선글라스 28만원, 젠틀 몬스터. 리비에라 칵테일 펜던트 8백28만2천원, 스톤 칼리버 핑크 골드 체인 2백69만원, 모두 프레드. 오렌지 블라섬 향의 라이트 블루 포에버 뿌르 옴므 오드 퍼퓸 8만8천원(50ml), 돌체 & 가바나. 옐로 미니 백 80만원대, 펜디. 플립플롭 4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 네온 스트랩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에르메스. 싱그러운 오렌지 향의 오렌지 필 코롱 10만원(30ml), 조 말론 런던. 오렌지와 자몽 향이 조화로운 헤어드레서스 허즈밴드 퍼퓸 28만원(100ml), 러쉬. 레몬과 오렌지 향으로 여름의 생기를 표현한 씨케이 원 서머 퍼퓸 7만3천원(100ml), 캘빈클라인. 옐로 로고 뱅글 가격 미정, 에르메스. 풍부한 레몬 향의 시트러스 버베나 샤워젤 2만9천원(250ml), 록시땅. 시트러스와 우디 향이 섞인 루체 디 콜로니아 디퓨저 12만원(180ml), 아쿠아 디 파르마. 만다린과 포멜로 향이 만난 포멜로 파라디 보디로션 8만4천원(255ml), 아틀리에 코롱. 상큼한 과일 향의 루밥 앤드 커스터드 보디 솝 1만4천원(100g), 러쉬. 톡 쏘는 샴페인 향을 담은 씨트론 드 빈 보디로션 4만2천원(300ml), 프레쉬. 라임 에어팟 케이스 20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 오렌지 카드 케이스 23만1천원, 자크뮈스 at 분더샵 맨.

왼쪽 위부터 | 야자수 패턴 스니커즈 가격 미정,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 파워비츠 프로 와이어리스 이어폰 26만9천원, 비츠 바이 닥터드레. 재스민 향 고체 향수 6만5천원(30ml), 러쉬. 섬세한 장미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로즈 드 비뉴 샤워젤 1만5천원(200ml), 꼬달리. 아스트로볼 스콜피온 네크리스 1백65만원, 스티븐 웹스터. 풍부한 피오니 향의 플뢰르 나르코티끄 퍼퓸 40만원(100ml), 엑스니힐로. 유리 오브제 10만5천원, 존 데리안 at 분더샵. 스포티 워치 10만9천원, 프리스타일 at 맨케이브. 핑크 틴티드 선글라스 27만원, 젠틀 몬스터. 장미 향이 샤워 후에도 오랫동안 지속되는 로즈 샤워젤 2만8천원(500ml), 록시땅. 중국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르 자르뎅 무슈 리 퍼퓸 16만8천원(100ml), 에르메스. 달콤한 라즈베리에 장미 향을 더한 로즈 핸드 & 네일 크림 8만5천원(100ml), 바이레도. 플로럴 향이 공간을 은은하게 채워주는 멜로그라노 왁스 태블릿 4만2천원(30g × 2ea), 산타 마리아 노벨라. 파우더리한 장미 향의 로즈 모닝 오드 퍼퓸 15만5천원대(100ml), 프레쉬. 멀티 컬러 카드 케이스 가격 미정, 폴스미스. 화이트 로즈 향의 배스 & 샤워젤 6만9천원(275ml), 조 러브스. 머그 컵 39만원, 구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