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의 이야기 | 지큐 코리아 (GQ Korea)

강다니엘의 이야기

2022-06-13T13:10:41+00:00 |hot topic, music|

강다니엘은 내적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그 솔직한 심경이 첫 정규 앨범  ‘더 스토리(The Story)’에 담겼다.

강다니엘이 홀로서기를 한 지 3년이 지났다. 2017년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워너원으로 데뷔, 2019년부터는 솔로로 활동 중이니 이제 제법 연차가 쌓인 가수가 됐다. 본업인 가수도 잘하지만 이제는 연기, MC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그는 데뷔할 때부터 엄청난 주목을 받았다. 떡잎부터 남다른 친구, 그래서 처음에는 그 속도가 너무 빨라 버거운 듯 보였다. 이제는 그만의 페이스를 찾은 듯 보인다. 이번 첫 정규 앨범 ‘더 스토리(The Story)’ 기자 간담회를 보니 한결 남자다워진 모습이다. 어린 나이에 데뷔하여 지금까지 단순히 시간이 흘러서가 아니라 그간 겪은 다양한 경험이 그를 단단하게 만든 것처럼 느껴졌다. 이번 앨범은 지난 3년 간 강다니엘이 느꼈던 솔로 활동에 대한 소회와 깊은 감정, 서사가 담겼다.

그는 “‘마젠타(MAGENTA)’ 앨범 끝나고 이번 앨범에 대한 기획을 시작했다. 그 활동이 끝나고 느낀 것들을 정리했다. 정규 앨범은 가수로서 내고 싶은 로망의 앨범이지만 저를 응원해주고 있는 팬들, 제 곡을 들어주는 리스너들이 계시다 보니 꿋꿋이 서서 멋있는 걸 하고 싶었다”라며 운을 뗐다. “내면적으로 성장했다” 강다니엘이 직접 한 말이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굳은 심지가 생긴 느낌이다. 루머 같은 걸 보면 당연히 기분이 안 좋지만,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고 나를 믿어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안 흔들리면 된다고 생각한다. 또 이게 연예인의 숙명 아닐까. 성장이라면 성장”이라며 덤덤하게 말했다. ‘더 스토리(The Story)’, 제목에서도 알 수 있다. 본인의 이야기. 강다니엘은 전곡 작사에 참여하여 내면의 이야기를 밖으로 꺼냈다. 그가 느낀 다양한 감정들은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을 포함 ‘더 스토리’, ‘루저’, ‘퍼레이드’, ‘돈트 텔’, ‘라이드 포 유’, ‘하우 위 리브’, ‘매드’, ‘1000x’, ‘모먼트’ 등 총 10개의 노래에 꾹꾹 눌러 담겼다. 이제 곧 앨범이 공개될 시간, 강다니엘은 어떤 심경으로 핸드폰을 바라보고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