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 CEO와의 인터뷰 | 지큐 코리아 (GQ Korea)

뱅앤올룹슨 CEO와의 인터뷰

2022-10-05T14:00:47+00:00 |tech|

뱅앤올룹슨의 최고경영자인 크리스티안 티어Kristian Tear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가 그리고 있는 B&O의 미래 계획은 어떤 모습일까?

KRISTIAN TEAR BANG & OLUFSEN CEO

GQ 뱅앤올룹슨은 어떤 라이프스타일을 향해 있나?

KT 뱅앤올룹슨(이하 B&O)의 모든 제품은 명백하게 디자인 애호가와 음악 애호가를 대상으로 한다. 풍요로움, 직접적으로 말하자면 음악과 디자인 과 삶의 교차점에 설 수 있는 여유로운 이들이다. 실제로 B&O 대부분의 고객들이 그렇다. 유명 F1 드라이버였던 고객은 첫 상금을 탄 뒤 가장 먼저 모나코의 아파트를 샀다. 그가 두 번째로 한 일은 B&O 구입이었다.

GQ B&O가 한국 시장에 소개된 지도 어느덧 24년이 지났다.

KT 나는 한국 시장에서 개척한 B&O의 위치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한국은 우리가 아시아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시장 두 곳 중 하 나다. 한국의 오너들은 B&O의 디자인 퀄리티와 브랜드의 가치, 나아가 히스토리까지 깊이 이해하고 있다고 믿는다. 무엇보다 한국의 기술력은 세계 최정상급 아닌가. B&O가 가진 기술과 장인 정신, 사운드 퀄리티, 디자인의 가치들이 한국의 기술력에 기여하길 나는 진심으로 바란다.

KRISTIAN TEAR BANG & OLUFSEN CEO

GQ 오늘 베오사운드 시어터를 론칭했다. 하지만 한국에는 삼성, LG와 같은 대중적이고 품질 좋은 브랜드들이 우뚝하다. 과제일까, 기회일까?

KT 우리는 스크린 영역에서 LG와 협력하며 좋은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LG와의 협업은 B&O가 더 발전하기 위한 현명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시장은 성장하고 있고, B&O 역시 더 많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시장 안에 뛰어난 브랜드들이 공존하는 건 굉장한 행운이다. 우리는 지금 성장에 집중하는 과정에 있다. B&O의 가치를 알리고,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같은 이유에서 우린 한국 시장에 더 많은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GQ 단계적 수순이 아닌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해석해도 될까?

KT 좋다. 우리는 한국에서 좀 더 두각을 나타내길 원한다. 더 많은 사람에게 B&O를 알리고, 체험하고 경험하게 하고 싶다. B&O가 최고의 제품을 바탕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선사하고, 나아가 최고의 경험까지 제공한다면, 한국 시장에서 우리의 위치는 더 견고해질 것이라고 믿는다. 한국을 핵심 마켓으로 두고 꾸준히 투자할 계획이다.

GQ 곧 B&O 설립 1백 주년이 된다. 어떤 서프라이즈를 준비하고 있는지 물어 도 될까?

KT 안 된다.(웃음) 굉장히 멋진 일들을 꾸미고 있는데 미안하지만 작은 힌트도 줄 수 없다. 짐작하거나 상상하지 않고, 직접 경험해보길 원해서다.

GQ 끝으로 B&O를 한 단어로 축약해본다면 어떤 단어가 채집될까?

KT 디자인. B&O의 차별성은 디자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차별성은 가치로, 다시 가치는 유일한 경험으로 연결된다. 람보르기니, 벤틀리, 애스턴 마 틴, BMW, 메르세데스-벤츠, 제네시스 등 멋진 브랜드들이 우리와 함께 하는 이유도 이 지점에서 찾을 수 있다. 무엇보다 ‘덴마크 디자인’이라는 유니크한 정체성. 이 역시 B&O가 자랑스럽게 여기는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