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름 아끼는 꿀팁 | 지큐 코리아 (GQ Korea)

자동차 기름 아끼는 꿀팁

2022-11-11T22:13:10+00:00 |ENTERTAINMENT, living|

차를 산 뒤 누리는 자가운전 기쁨도 잠시, 치솟은 기름값이 골칫거리다. 고물가 시대를 슬기롭게 헤쳐나가기 위한 기름값 아끼는 방법 몇 가지를 소개한다.

🚘아침에 주유하기
먼저 주유를 언제 하느냐가 중요하다. 기름의 부피는 온도가 1도씩 오를 때마다 팽창한다. 휘발유의 부피는 0.11%, 경유의 부피는 0.08%씩 팽창하기 때문에 낮은 기온에서 주유할수록 이득이다. 기온이 낮은 이른 새벽이나 오전 시간대에 주유하면 부피가 팽창하지 않은, 비교적 압축된 용량의 기름을 넣을 수 있다. 만약 10도 차이가 난다면 20L 주유 시 220ml, 즉 가득 따른 일회용 종이컵보다 차이가 더 많이 나는 셈이다. 3만원 주유 시 약 1천원 차이가 난다고 보면 된다.

🚘눈금이 한 칸 이상일 때 주유하기
자동차에 기름이 거의 떨어졌을 때 주유를 하면 연료탱크 바닥과 펌프가 부딪히게 되면서 마찰이 생기게 되고 일정량의 연료가 증발되어 버린다. 따라서 마찰에 의한 산화량을 줄이려면 연료 게이지의 눈금이 한 칸 이상 남아 있을 때 주유하는 것이 좋다. 디젤 자동차의 경우 유종 특성상 연료탱크 안을 비워두게 되면 내부에서 발생된 수분이 연료와 혼입이 되기 때문에 최소 50% 이상 채워 넣는 게 좋다.

🚘30초 이상의 공회전 피하기
운전자들 대부분이 시동을 껐다 켜는 것이 기름을 많이 소모한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다. 오히려 30초 이상 공회전이 계속될 경우 연료의 소모가 더 많이 발생한다. 휘발유 차의 경우 1분당 20cc 가량, 경유차의 경우 22cc 가량 연료가 소모된다. 도심의 극심한 교통 체증이 아니라면 30초 이상 차가 움직이지 않을 때 시동을 꺼두면 연료비를 아낄 수 있다.

🚘급가속, 급제동 피하기
연비를 소모하는 가장 큰 원인은 급가속과 급제동을 자주 하는 것이다. 급가속을 할 경우 짧은 시간 내 더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해 더 많은 연료가 낭비된다. 급제동 시에는 연료가 바로 소모되지는 않지만, 자주 하기 되면 그만큼 다시 속력을 내기 위한 힘이 필요하기 때문에 잘못된 운전 습관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서서히 정차하는 것이 좋다.

🚘같은 브랜드 주유소 이용하기
휘발유도 정유사마다 연료에 첨가하는 성분이 조금씩 다르다. 이는 정유사의 기술 차이로 첨가하는 약품의 종류 및 배합 비율이 다른 것인데, 기름의 성질이 다르면 아무래도 엔진의 연소 시점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불규칙한 엔진의 연소 시점을 대비해 되도록이면 같은 브랜드 주유소를 이용하는 것이 차량 안전에 좋다.

🚘셀프 주유는 고속으로 하기
보통 셀프 주유소에서 저속으로 주유하는 것이 돈을 절약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고속으로 주유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다. 대부분의 주유기는 가장 빠른 속도에서 가장 많은 양이 나오도록 설계되어 있다. 휘발유 20L를 고속으로 주유했을 때 60ml가 더 들어가고, 저속으로 주유했을 때 정량보다 10ml 가량 더 적게 들어간다. 쉽게 말해 저속으로 3만원 만큼 주유하면 작은 요구르트 한 병 정도를 손해 보는 것이다.

🚘할인 신용카드 및 셀프 주유 이용하기
당연한 말이지만 부지런해야 자동차 기름값을 아낄 수 있다. 먼저 자주 이용하는 주유소를 지정해 주유 할인 신용카드를 사용하면 주유비도 할인받고 카드 포인트도 쌓을 수 있다. 또 셀프 주유소를 이용하면 인건비가 더해지지 않으니 일반 주유소에 비해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고, 주유 속도를 조절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