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부터 포르쉐까지 자동차 애호가들이 뽑은 올해의 차 4 | 지큐 코리아 (GQ Korea)

벤츠부터 포르쉐까지 자동차 애호가들이 뽑은 올해의 차 4

2022-12-27T16:30:08+00:00 |car, CAR & TECH|

2022년을 관통한 바로 이런 차.

MERCEDES-EQ THE NEW EQS
S클래스로 설명되는 모든 건 곧 메르세데스-벤츠를 상징하는 것이어서,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는 지금까지도 럭셔리 세단의 기준으로 그 위치와 가치 기준을 공고히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메르세데스-EQ가 부여한 ‘S’ 타이틀에 대한 기대치는 높을 수밖에 없었다. 나아가 그것이 첨단과 시대를 대변하는 ‘전기차’로서의 S클래스라면,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를 뛰어넘는 무언가를 기대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그리고 출시와 함께 메르세데스-EQ는 증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QS가 ‘최상위 전기 세단’임을 만천하에 드러내며, 새로운 경지의 기술력을 보란듯이 펼쳤다. 그렇다면 그들이 이야기하는 ‘새로운 경지’란 무엇인가. 더뉴 EQS에 붙는 몇 가지 타이틀을 통해 짐작해보자면 이렇다. 더뉴 EQS가 갖는 첫 번째 타이틀은 ‘전기차 전용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한 브랜드 최초의 모델’이다. 덕분에 운행에 필요한 모든 요소를 전용 시스템 안에서 가변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 전기차로 전환되면서 역할이 커진 디지털 인터페이스의 효율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혁신의 지점이다. 두 번째 타이틀은 ‘진보적인 럭셔리’. 더 뉴 EQS의 진보는 디자인에서 발현된다. 낮은 외관, 아치형의 벨트 라인, 프레임리스 도어, 패스트백 스타일 모두는 공기역학적인 쿠페 실루엣을 강조한 디자인이다. 이런 날렵한 실루엣은 양산차 중 가장 낮은 공기저항계수인 0.20Cd까지 결괏값을 낮추며, 탑승객에게 최상의 정숙성과 편안함을 선사했다. 이어서 세 번째 타이틀은 ‘MBUX 하이퍼 스크린’. 이는 더 뉴 EQS에 처음 적용한 일체형 와이드 스크린 형태로, 폭 1백41센티미터의 패널을 말한다. 여기서는 다양한 인포테인먼트와 편의사항, 나아가 운행의 미세한 조정까지 지능적으로 대응한다. 사실 이 밖에도 4백78킬로미터의 주행 거리, 2백45킬로와트의 출력, 1백7.8킬로와트시의 배터리 용량 등 ‘새로운 경지’로 설명되는 스펙은 차고 넘치는데 달리 생각하면, 이렇게 나열하듯 늘어놓을 수 있는 사양만으로도 EQS를 올해의 차로 조명하기에는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겠는가. 신기호(<지큐> 피처 에디터)

 

FERRARI 296 GTB
자동차 시장이 변했다. 올해 출시된 자동차를 돌아보면 디젤보다는 가솔린 엔진의 비중이 높았고, 순수 전기차의 가짓수도 그 어느 때보다 많았다. 그중에서도 완성도가 눈에 띄게 발전한 카테고리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자동차(PHEV)다. 배터리에 에너지를 저장하는 기술 발전이 더딘 상황에서 PHEV는 순수 전기차의 장점과 내연기관 엔진의 편리함을 함께 발전시키며 상품성을 빠르게 높였다. 특히 슈퍼카 시장에서 PHEV는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좋은 대안으로 평가된다. 내연 기관이 가진 특유의 기계적 감성과 전기 구동계의 강력한 성능이 합쳐져 시너지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선두에 페라리가 있다. 페라리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포뮬러1 경주차에서 발전시킨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양산차에 접목해왔다. 그리고 이제는 경이로울 만큼 뛰어난 완성도의 PHEV 슈퍼카를 만들어낸다. 이 지점이 페라리 296 GTB를 ‘올해의 차’로 선택한 이유다. 운전의 재미를 재정의한 차, 페라리는 이 모델을 단순 PHEV 스포츠카 이상으로 설명한다. 엔진은 3.0리터, 6기통으로 슈퍼카치고는 작은 편에 속한다. 그러나 1백67마력 전기 모터 시스템이 더해지면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진다. 296 GTB의 시스템 최고출력은 8백30마력(75.4kg·m). 모든 출력은 뒷바퀴로 경쾌하게 전달되고, 그만큼 앞머리의 회전 감각은 명확해진다. 무엇보다 이 차가 진짜 놀라운 이유는 ‘출력을 뽑아쓰는 과정’에서 찾아볼 수 있다. 차를 전속력으로 밀어붙였을 때 위화감이 아니라 오히려 자신감이 붙는 걸 느낄 수 있는데, 이는 막강한 출력을 끌어내기가 놀라울 정도로 쉽기 때문이다. 엔진 회전에 따라 전기 모터가 연결되는 지점은 매끈하고, 응답성은 즉각적이라서 더 그렇다. 동시에 코너의 중심을 향한 움직임은 지금껏 다른 슈퍼카에서는 느껴본 적이 없는 수준의 민첩함이 돋보인다. 또 자동차 바깥에 달린 각종 공기역학 장치가 주행 속도에 맞춰서 차체를 꾸준히 안정시켜주는 부분도 으뜸이다. 이 모든 걸 종합하면 페라리의 296GTB는 최신 자동차 공학의 결정체이자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영역의 창조물이다. 김태영(모터 저널리스트)

 

PORSCHE EDIION 50 YEARS PORSCHE DESIGN
50주년? 포르쉐가? No. ‘포르쉐 디자인’은 포르쉐 자동차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지만 엄연히 다른 기업이다. 1931년 공학박사 ‘페르디난트 포르쉐’가 포르쉐를 창립, 이후 아들 ‘페리 포르쉐’가 회사의 규모를 성장시켰고, 1963년에는 손자인 ‘페르디난트 알렉산더 포르쉐’가 브랜드의 간판 모델인 911을 디자인한다. 그리고 1972년 그가 분가해 설립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바로 ‘포르쉐 디자인’이다. 포르쉐 디자인은 창업 연도(1972년)에 브랜드의 첫 모델 ‘크로노그래프 1’을 출시한다. 911의 크롬 장식이 무광 블랙으로 마감된 시점이 1973년부터였으니, 이번 50주년 에디션 의색상이 오로지 블랙 테마로 제작된 것도 여기에서 기인했다고 볼 수 있다. 이 스페셜 모델은 지금의 992세대, ‘911타르가 4 GTS’를 기반으로 단 7백50대만 제작한 한정 모델이다. 가장 인상적인 건 자체를 새틴 플래티넘 컬러로 마감하면서도 타르가의 상징적인 실버 톤 롤 바는 그대로 살려둔 부분. 포르쉐 디자인이 생각하는 타르가의 본질적 디자인은 무엇인지 엿볼 수 있는 지점이다. 이런 균형은 다른 곳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휠의 림은 롤 바와 동일한 소재와 컬러로, 안쪽 브레이크 캘리퍼는 블랙 컬러로 마감해 차제와의 조화를 연결한다. 리어 리드 그릴 슬랫에는 50주년 에디션을 뜻하는 원형 배지가 부착되어 있다. 재미있는 건 그 위치를 고민한 흔적이 역력해 보이는데, 리어 그릴 하단으로 이어지는 에이프런 위쪽에는 포르쉐 로고가, 밑으로는 911 블랙 로고가 있으니 배치의 위치는 달리 도리가 없어 보인다. 혹자는 911타르가 4 GTS 기반인데 새로울 것이 뭐가 있겠냐며 오해한다. 하지만 타르가 특유의 롤 오버 바와 우아한 루프 라인은 그대로 둔 채 ‘크로노그래프 1’을 연상시키는 매혹적인 요소들을 안팎으로 배치했으니, 이건 뻔한 리메이크가 아니라 오히려 이야깃거리를 더한 집약체인 셈이다. 과거의 것을 데려와 새로 다듬었을 때 좋은 평가의 기준은 대체로 조화와 균형으로 귀결된다. 그런 부분에서 이번 에디션 모델은 좋은 스토 리텔러이자 복각된 클래식 카의 범례 중 으뜸일 수밖에 없다. 이우헌(포토그래퍼)

 

HYUNDAI IONIQ 6
올해 출시된 모델 중 2022년 단 한 대의 MVP를 선택해보라는 과제를 받았을 때, 결정은 생각보다 쉬웠다. 하반기 이슈의 중심에 섰던 현대의 아이오닉 6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지난해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새 모델을 적극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아이오닉 6 이전 모델들이 고객의 선호도가 높은 CUV 혹은 SUV 스타일이었다면, 새로 출시한 아이오닉 6는 세단이라는 포지션에서 ‘세단형 E-GMP 전기차의 신호탄’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그럼 현대가 다듬은 세단형 전기차의 디자인은 어떤 모습일까. 앞 범퍼에서 라디에이터 그릴없이 곧바로 보닛으로 타고 넘어가는 유선형의 차체는 곧바로 대형 리어 스포일러를 훑고 빠져나간다. 이런 실루엣은 주행 중 외부 공기의 간섭 자체가 불가능한 형태인데, 역시나 공기 저항 계수는 양산 자동차로서는 경이로운 수치인 0.21Cd를 기록했다. 세단이라면 갖춰야 할 ‘정숙성’과 직결되는 지점이다. 혁신은 인테리어에서도 이어진다. 세단형 전기차는 실내 높이를 키우는 데 제약이 크다. 아래 위치한 배터리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아이오닉 6는 공간을 확대할 수 있는 방법을 가로 방향에서 찾았다. 일반적으로 문에 설계되던 파워 윈도스 위치를 센터 콘솔로 이동시키고 나니 생각보다 쾌적한 공간이 확보됐다. 공간이 열리자 곳곳에 실용적인 디자인이 새로 삽입됐다. 센터 콘솔을 브리지 형태로 만들어 작은 테이블을 연출했고, 과장을 조금 더해 비즈니스 클래스 못지않은 뒷좌석 레그 룸은 전에 없던 안락한 휴식 공간을 창출했다. 성능은 어떠하냐고? 앞뒤로 배치한 전기 모터가 구동하는 힘은 무려 3백25마력을 발휘한다. 여기에 가속력은 정지 상태에서 단 5.1초면 시속 1백 킬로미터에 도달하는 수준이다. 한 번 충전으로 5백24킬로미터(롱레인지 18인치 2WD 기준)를 달릴 수 있는 지구력은 많은 이가 전기차를 고민하는 바로 그 지점을 말끔히 해결했다. 아이오닉 6가 ‘전기차 시대로의 교두보’를 넘어 ‘이행을 가속화할 대표 주자’라는 역할이 거뜬한 이유다. 김승철(자동차 전문 컨설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