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에 양털이 없었더라면?

벌써부터 한파, 우선 귀여운 양들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11월의 아침 기온은 하얀 편지지처럼 창백하고 얇다. 추위가 아직 두툼하고 탁해지기 전의 초겨울. 머리카락이 바짝 일어서는 뾰족한 추위에 정신은 번쩍 들지만, 뭐든 더 입어야겠다는 약한 마음도 동시에 든다. 그러나 코트는 아직 민망하고 패딩 역시 곤란하다. 도톰한 울 블루종과 통통한 보머 점퍼 정도면 알맞겠지만, 미흡한 구석이 있다. 바로 이때, 들판을 가로질러 달려오는 부드러운 솜뭉치 같은 양들이 있다. 울타리를 뛰어넘어 짧은 다리로 구르듯 달려와 와락 안긴다. 폭신하고 따뜻하고 부드럽다. 곧 마음이 평온해진다. 양을 데려올 수 없다면 시어링이라는 대안이 있다. 양털을 짧게 깎아 옷의 칼라에 달고 안감에도 덧댄다. 칼라에만 양털을 덧댄 보머 재킷을 몇 벌 골랐다. 양털을 조촐하게 쓴 신발도 함께. 이 정도만 있어도 충분히 따뜻하니 양의 털을 몽땅 뺏을 필요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