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8일 반스 체커보드 데이를 기념해 우리들의 눈 후원 진행 | 지큐 코리아 (GQ Korea)

11월 18일 반스 체커보드 데이를 기념해 우리들의 눈 후원 진행

2021-11-18T11:28:33+00:00 |news|

함께하면 더 나아질 거예요.

2019년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이어진 반스 체커보드 데이는 지금까지 2백만 달러 이상의 기금을 모아 전 세계 비영리 기관을 통해 창의력, 정신적 풍요로움, 커뮤니티 참여를 응원해왔다. 매년 개최되는 반스 체커보드 데이는 창조적인 자기표현을 지지하는 브랜드의 정신을 전 세계에 알리고, 반스 직원과 패밀리 그리고 전 세계 소비자들과 함께 창의성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전 세계 다양한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반스는 단일 자선 활동으로 가장 큰 규모인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예술, 스포츠, 문화 및 사회 영향력 프로그램 진행하며 공공 장소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신념을 가진 전 세계 16개 자선 단체에 총 1백만 달러의 기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역 사회 활성화를 위해 해외 각국 비영리단체를 비롯해 한국의 비영리 단체 우리들의 눈(Another Way of Seeing, AWOS)에 체커보드 기금 5만 달러를 지원한다.

우리들의 눈은 1996년을 시작으로 ‘시각장애’를 또 다른 ‘창의적 가능성’으로 바라보며, 시각장애인과 경계 없는 융·복합적인 미술교육을 이어오고 있다. 시각장애인 미술교육, 작품 전시, 점자촉각책 제작 그리고 교육용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창의적인 교육·문화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이미지로 세상과 소통하는 통로를 끊임없이 만들고 있다. 우리들의 눈은 반스와 함께 지역 사회 소규모 비즈니스 파트너를 돕기 위한 ‘풋 더 빌(Foot the Bill)’ 프로젝트에 참여했고, 시각 장애 아티스트의 아트워크를 담아낸 커스텀 패턴을 출시 하는 등 꾸준한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반스는 올해 체커보드 데이의 의미를 기념하기 위해 5만  달러의 기금을 우리들의 눈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리들의 눈은 이 기금을 활용해 11월 13일부터 약 한달 간 시각장애 아이들의 창의적인 경험을 지원하기 위한 ‘센스 업 프로젝트(Sense up project)’를 진행한다. 프로젝트는 여행가방, 미니북, 미니어쳐 박스 등 다양한 만들기를 체험해볼 수 있는 클래스로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