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를 보다 | 지큐 코리아 (GQ Korea)

소리를 보다

2022-10-05T14:01:30+00:00 |CAR & TECH, tech|

뱅앤올룹슨의 하이앤드 사운드는 이제 듣기를 너머 바라봐야 할 때.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 Bang&Olufsen을 덴마크 스트루에르 Struer와 독일 베를린 Berlin에서 견학할 기회가 주어졌다. 나흘 남짓한 여정 동안 도시를 바꿔가며 B&O의 제품을 새로 마주할 때마다, 뱅앤올룹슨의 사운드는 듣기보단 보는 거라는 생각이 이어졌다.

지난 9월 1일, 뱅앤올룹슨이 새로 다듬은 베오사운드 시어터Beosound Theate를 처음 공개했다. 뱅앤올룹슨의 초대장은 전 세계에서 단 50개 매체에만 전달됐는 데, 이 사실만으로도 나는 이번에 공개하는 베오사운드 시어터는 그만큼 귀하고 특 별할 거라고, 그 존재는 분명 새로운 사운드 바일 거라고 예단했다. 동시에 글라스 도어가 갈라지며 전에 없던 마법을 선사한 Beocenter 2300 모델이 떠오르면서 그때의 놀라움을 재현해주길 바라는 새침한 욕심이 살짝 들기도 했다. 그렇게 상상 속에서 제 맘대로 그려대던 베오사운드 시어터의 실물을 만난 건 베를린의 한 저택이었다. 하이앤드 라이프스타일을 과녁으로 두는 B&O답게 행사장이 아닌 넓고 쾌 적한 저택을 론칭 무대로 세웠다. 일상과 닮은 그곳에서 베오사운드 시어터의 진가를 있는 그대로 느끼고 돌아가길 바라는 브랜드의 배려이자, 영리한 설계였다.

베오사운드 시어터의 론칭 행사는 새로웠다.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먼저 경험했고, 다시 그들이 준비한 환경에서 감상하며 그들의 설명 이 어떻게 구현되고 어떻게 청자에게 전해지는지, 복습과도 같은 체험으로 베오사운드 시어터의 가치를 분명히 했다. 베오사운드 시어터의 가치는 홈 시네마의 영역에서 빛난다. 획기적인 사운드 바는 맞춤형 롱 스트로크 6.5인치 우퍼 2개와 8백 와트 출력을 가진 12개의 스피커 드라이버를 함께 구성해 최대 1백12데시벨의 음압 수준을 실현했다. 특히 모듈 형 스피커는 다시 B&O의 다른 스피커와 상호적으로 운용되며 최상의 서라운드를 완성해냈다. 55인치에서 75인치까지 확대되는 화면 크기에 맞춰 적용할 수 있는 이 모듈식 디자인은 유저의 필요에 따라 회전하는 전동식 스탠드에 결합하거나, 벽에 걸어 사용할 수도 있다.

듣기만으로 감상하던 사운드의 영역을 보는 영역으로 확장한 베오사운드 시어터는 오는 10월 한국에 공식 출시된다.